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서울지역 시민사회·진보정당 “민주노총 총파업 지지한다”
  • 노동과세계 이수호 (서울본부)
  • 승인 2019.03.05 14:06
  • 댓글 1
민주노총 총파업 지지 선언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 전보정당 기자회견. ⓒ 노동과세계 이수호 (서울본부)

민주노총이 3월 6일 총파업과 3월 총력투쟁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이 이를 지지하고 나섰다.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은 5일 오전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본과 권력이 장악한 언론이 경제난을 탓하며 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을 비난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노동법 개악을 막으려는 민주노총의 총파업, 총력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최은철 민주노총 서울본부장은 정부와 국회가 진행하려는 노동법 개악 내용을 폭로하고, "이는 국민들이 촛불을 통해 만들고자 했던 세상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ILO핵심협약 비준과 탄력근로제 개악, 노동시간산입범위 확대, 제주영리병원 설립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서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자임한 것은 허구”라며 6일부터 진행되는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국민들과 시민사회의 적극적인 지지와 연대를 호소했다.

한충목 서울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오늘날 국민들이 안녕하지 못한 것은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못한 정부와 국회에 책임이 있다며 민주노총 총파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 상임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취임 당시 약속한 사회대개혁에 많은 기대가 있었고, 속도가 느려도 사회가 바뀌어 나갈 것으로 생각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꽃길 위를 달리는 자동차에 탈 생각을 하지 말고, 고통 받는 노동자와 민중들과 함께 가시밭길, 험한 길을 함께 달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총파업 지지 선언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 전보정당 기자회견. ⓒ 노동과세계 이수호 (서울본부)

백성균 민중당 서울시당 사무처장은 “경사노위 홈페이지에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경사노위’라고 되어 있는데, 이는 ‘재벌 민원창구 경사노위’로 바꿔야 한다”며 현 정부의 사회적 대화에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탄력근로제 밀실합의는 노동자의 건강권과 임금을 줄이는 살인합의”라며 “경사노위에서 노동자들을 들러리 세우고, 자본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수용한 것은 이명박근혜 정권과 다르지 않은 것이며 노동존중 대통령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재환 노동자연대 간사는 “5.18 망언을 둘러싼 갈등에도 민주당은 자유한국당과 3월 국회 정상화를 합의 하였는데 이는 노동악법들을 일사천리로 통과시키려는 야합”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민주노총이 내일부터 노동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총파업에 돌입하는 것을 적극 지지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진두지휘하는 노동개악에 맞서 함께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노동법 개악 저지하자” “ILO 핵심협약 비준하라” “노동기본권 쟁취하자” “제주영리병원 반대한다” “산업정책 일방강행 저지하자”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노동과세계 이수호 (서울본부)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5.18 잘못 있으면 사과하자 2019-03-11 20:43:55

    5.18 잘못 있으면 사과하자

    전두환 전대통령이 5.18 잘못이 있다면 사과하자 교황도 종교란 이

    름으로 학살된 사람들에 대하여 사과했읍니다 기독교 때문에 죽은

    사람이 1억명이상입니다 조비오 신부도 잘 알것이다 조찬선목사가

    쓴 기독교 죄악사 상하권 책 읽어보십시요 잘못이 있으면 사과하고

    반성하면서 살기바랍니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필독하세요

    자유한국당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국민한테 당개혁 한다더니 도로

    최순실 국정농단 총리 황교안이 당대표 선출 국민사기다 한심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