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민주노총 전북본부 ‘단위대표자 결의대회’ 개최11일 사업장 대표자들, 국회 노동개악 법안 처리 시도 시 즉각 총파업 돌입 할 것 결의
  • 노동과세계 강문식 (전북본부)
  • 승인 2019.04.11 18:18
  • 댓글 0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1일 오후 5시 노동개악 저지를 위한 ‘단위대표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표자회의는 지난 4일 민주노총 임시대의원대회 결의사항을 확인하고 실질적인 총력투쟁·총파업 준비를 결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사진=전북본부)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1일 오후 5시 노동개악 저지를 위한 ‘단위대표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표자회의는 지난 4일 민주노총 임시대의원대회 결의사항을 확인하고 실질적인 총력투쟁·총파업 준비를 결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노병섭 전북본부장은 대회사에서 “정부, 여당, 자유한국당이 한편이 되어 노동개악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규탄하며 “노동개악의 가장 큰 피해자는 미조직·영세사업장 노동자이며 민주노총이 앞장서서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회의 참가자들은 “개악법안 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 나경원을 찾아 머리를 조아릴 정도로 애 닳아 있는 정부·여당의 태도로 미루어볼 때 4월 임시국회는 노동개악 법안 처리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박근혜 정부를 답습하는 정부·여당의 실정을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단위대표자들은 결의문을 채택하고 노동개악 법안 처리 시도 시 지침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총력투쟁·총파업에 돌입할 것, 지침 하달 시 즉각적 투쟁 결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 사업장은 자체 회의 결의를 거쳐 현장을 조직할 것, 실질적인 파업투쟁 조직화를 위해 각 단위사업장은 전 조합원 교육, 선전, 대국민 선전을 진행하고 투쟁 일정에 따라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전북본부는 이날 결의에 따라 각 단위사업장에서 총파업·총력투쟁 태세를 갖추도록 교육, 선전을 강화할 방침이다.

노동과세계 강문식 (전북본부)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