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사회일반
[포토] 끝나지 않은 세월호 참사, 세월호 전시공간으로 추모 이어가
  • 노동과세계 정종배
  • 승인 2019.04.12 23:21
  • 댓글 0
전시관 한쪽에 자리한 희생된 학생들의 수학여행사진이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12일 오후, 5년 가까이 유지됐던 광화문 광장의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세월호 기억 및 안전 전시공간'이란 새로운 추모시설이 문을 열었다.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 맹골수도에서 벌어진 세월호 참사는 희생자 299명과 미수습자 5명을 남겼다. 과거 진상조사 과정에서 관계 당국과 정권의 부적절한 개입으로 진실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다.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다음 주 월요일엔 참사 책임자 명단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전시관 개관에 이어 추모일인 16일까지 서울과 안산 등지에서 추모행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유가족과 관계자 정치인 시민 등 약 200 여명이 개관식에 참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희생된 학생 시민 등 이름을 새긴 조형물이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참여한 한 시민이 언론사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유가족과 관계자 정치인 시민 등 약 200 여명이 개관식에 참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참여시민이 추모 작품을 보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전시공간 한쪽에 자리한 ‘기억과 빛’이란 현판이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개관식에 참여한 학생들이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유가족들이 5주기를 기리는 손도장 찍기 상징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유가족들이 5주기를 기리는 손도장 찍기 상징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세월호 참사 당시 인명 구조를 위해 활동했던 잠수사 고 김관홍님의 유가족이 개관식 자리에 함께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추모 노래가 이어지는 중간 유가족이 슬픔에 잠겨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노동과세계 정종배  jum.jombbae@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