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언론
언론노조·지역언론·지역방송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규탄23일 분당 네이버 본사 앞 기자회견··· ‘상생의 미디어 환경’ 촉구
  • 연현진 언론노조 언론노보
  • 승인 2019.05.24 13:57
  • 댓글 2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 (사)지역방송협의회가 23일 오후 2시 30분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에 대한 사과와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지난 4월 네이버 모바일 버전에서 지역신문을 제외되자 지역 민주주의 후퇴 등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 (사)지역방송협의회가 23일 오후 2시 30분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에 대한 사과와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5개 단체는 △네이버 모바일 구독 설정에 지역 언론 포함 △스마트폰 위치 확인 기능 이용한 ‘내 지역 뉴스 보기 서비스’ 시행 △지역 신문·방송 지속 가능성 제고와 지역-중앙 상생 미디어 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와 네이버 그리고 시민과 학계, 언론현업인 간의 폭넓은 대화를 네이버에 요구했다.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지역신문 배제는 저널리즘의 문제를 넘어서 민주주의의 문제”라며 “우리나라 대표 포털로 알려진 네이버가 자긍심을 지켜가기 위해선 민주주의와 언론 자유를 지키는 사회적 책무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네이버에 지역 언론 배제 철회를 요구했다.

전대식 언론노조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의장(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장)은 “우리가 이 싸움을 하지 않으면 만 명이 넘는 지역 언론노동자들이 언젠가 다시 이곳에 와야 한다”며. “우리가 끝을 내야 한다. 후배들에게 포털 때문에 지역이 다 죽고 사라질 때 선배들은 무얼했냐는 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전대식 지신노협 의장은 “대한민국 절반 이상이 서울 밖에 살고 있고 대한민국의 GDP 절반은 서울 밖에서 생산하는데 네이버에서 지역뉴스가 실려야하는 이유가 무엇이 더 필요하냐”며 “언론이 살아야 지역이 살고 지역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산다”고 주장했다.

한대광 언론노조 전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의장(언론노조 경향신문지부장)은 “네이버는 연성화 기사의 언론노동자를 사지로 내몰았던 기사배열의 책임이 있다”며 “네이버 등 포털의 지역차별 문제와 저널리즘 황폐화 문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는 방송사에서도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지역방송사노조 대표자들과 함께 언론학자, 시민사회단체 간부들도 참석해 네이버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상대 지역방송협의회 공동의장(CJB청주방송지부장)은 “현 문제에 대해 정부도 책임을 져야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당시 지역신문과 방송 활성화 정책을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전혀 시행된 바가 없고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니 네이버와 같은 자본 권력이 횡포를 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차원 지역방송협의회 공동의장(MBC본부 수석부본부장)은 “IT기업의 최강자로 불리는 네이버가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가장 고질적인 차별, 수도권과 지역을 분리하는 차별정책에 교묘히 편승하고 답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정희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은 “지역신문이 가장 먼저 발굴 보도해도, 네이버 검색 결과는 지역 기사를 보고 뒤따라 쓴 전국지의 기사로 채워졌다”며 최근 광안대교 러시아 화물선 충돌이나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 등을 사례로 들며 지역 언론에 대한 검색 차별 문제를 제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인일보, 부산일보, CJB청주방송 등 방송, 신문 소속 지본부장과 시민사회단체 등 간부 100여 명이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 언론노조 등 5개 단체는 기자회견문에서 “네이버 뉴스 배열의 지역성 말살과 저널리즘 훼손 등의 논란과 문제 제기는 이미 수년째 계속됐다”며 “특히 지역 언론 콘텐츠는 사건·사고만 네이버에 노출되고 올해 2월 검색 노출 알고리즘을 변화시키면서 지역 언론사가 생산한 콘텐츠의 검색은 이전보다 더욱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 후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 전대식 지신노협 의장, 고차원 지역방송협의회 공동의장(언론노조 MBC본부 수석부본부장), 박정희 부산민언련 사무국장이 뉴스제휴평가위원회 관계자에게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에 대한 신속한 사과, 네이버와 지역언론 상생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이 담긴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 (사)지역방송협의회가 23일 오후 2시 30분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에 대한 사과와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 (사)지역방송협의회가 23일 오후 2시 30분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에 대한 사과와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 (사)지역방송협의회가 23일 오후 2시 30분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에 대한 사과와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연현진 언론노조 언론노보  kctu@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2019-05-25 22:52:21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아래 내용 검색해서 필독하자

    1 종교개판이다

    2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3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4 성범죄 1위 목사

    5 성경 짜집기

    6 시대 정신 (유튜브 검색)

    7 암환자 검색해서 필독하세요

    (유튜브 검색창에서 -버진스키- 검색바랍니다 )

    (유튜브 검색창에서 -암에 걸린 의사들은 항암제를 거부한다-검색하자
    8 외계인 기술 (마이클 울프 검색하자)

    9 종교자유정책연구원

    10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사기다 ,   삭제

    •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 2019-05-25 22:34:48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잘 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인터넷 다음 네이버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