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민주노총, "3인 구속, 공안탄압 규정하고 단호히 대처하겠다" 선언
ⓒ 노동과세계 정종배

민주노총이 구속된 집행간부 3인이 즉시 석방되지 않으면 7월 총파업을 문재인정부 규탄 투쟁으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31일 정오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계의 요구를 탄압으로 눌러보겠다는 것이 정부 의지라면 이미 밝힌 7월 총파업을 문재인 정부 규탄 대정부 총파업으로 방향을 바꿔 재설계 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해당 사건에 대한 조사를 이미 받았고 적극적인 수사 협조 의지도 밝힌 상황”임에도 “정부는 노동개악에 저항하는노동자의 요구를 공안탄압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위원장의 지침에 따라 움직인 집행간부들을 구속한 정부의 만행을 규탄하고 동지들을 구출하기 위한 사회적 여론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은 책임자인 지도부 대신 집행간부들을 구속한 정부의 태도를 지적했다.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은 “민주노총의 모든 책임의 책임자는 위원장과 임원이고 발생한 모든 일의 책임은 위원장과 임원에게 물어야 한다”면서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이 중지 되지 않는 한. 모든 투쟁에서 선동을 임원이 직접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의 이번 구속을 모든 노동현안에 대한 노동의 요구와 저항을 탄압으로 누르겠다는 의도로 받아들이겠다”면서 “탄압을 반복하는 정부에 대한 설득보다 모든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당장의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남부지방법원은 30일 오전, 민주노총 집행간부 6인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김억 조직실장, 한상진 조직국장, 장현술 조직국장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이들 3인에게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의 필요를 인정했다. 이들은 지난 4월 국회 앞에서 열린 노동개악 저지 투쟁에서 일반교통방해, 공공기물파손 등을 저질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민주노총의 간부가 구속된 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노동과세계 성지훈  lumpenace0208@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정치개혁필수퇴출하자 2019-06-04 18:33:41

    인터넷과 유튜브에서 검색필독하자 황교안 병역비리 검색필독하자 (국정농단 최순실 시다바리 총리가 군대도 두드러기로 안가고 보수 정당 대표란다 속지말자 자유한국당은 퇴순실 국정농단으로 당 개혁한다고 큰소리치더니 최순실 시다바리 총리 황교안을 대표로 선출하고 국민을 속인다 정말 뻔뻔하다 국민을 속이지마시요


    이재명 실체 검색 필독합시다 (전과 11번 이명박한테 국민들이 속았다 전과 3번 이재명한테 속지맙시다 이재명은 전과 3번이고 총각사칭해서 여배우 먹고 이런 썩은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경기도 망신 민주당 망신 나라망신이다   삭제

    • 종교개판이다 거머색필독하자 2019-06-04 18:32:52

      =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초딩도 아는 사기 양심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