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메인탑
“현대중공업 도둑 주총 원천 무효”시간 장소 기습 발표, 깜감이 주총…노조, “물적 분할 무효 투쟁 벌인다”
  • 금속노동자 성민규
  • 승인 2019.05.31 13:10
  • 댓글 0

금속노조와 현대중공업지부 노동자들의 기세에 눌린 정몽준 일가 재벌이 결국 도둑 주주총회를 열었다. 금속노조는 현대중공업이 벌인 주주총회는 법률상 요건을 갖추지 못한 위법한 주주총회이므로 무효라고 선언했다.

현중 사측은 5월 31일 07시부터 용역 깡패와 경찰을 동원해 한마음회관 주변 농성장을 압박하고, 조합원들을 위협했다. 사측이 고용한 용역 깡패와 조합원들의 대치는 주주총회 예정 시각인 10시를 넘어서 이어졌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사측이 기습 발표한 울산대 체육과 주주총회장을 긴급하게 이동하고 있다. ⓒ 금속노동자 임연철

사측은 10시 30분께 한마음회관 입구에서 11시 10분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주주총회 시간과 장소 변경을 알리는 인쇄물을 뿌리고, 울산대 병원 담벼락에 안내문을 걸었다.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은 변경 공고를 보고 곧바로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이동했다. 금속노조 지부·지회 조합원들은 농성장을 지켰다.

금속노조와 민주노총 법률원은 현중 사측이 벌인 주주총회에 의견서를 발표했다. 법률원은 “현대중공업이 강행하는 주주총회와 물적 분할은 중대한 절차 위법으로 무효”라고 밝혔다.

법률원은 현대중공업의 주주총회 장소 변경에 관해 “소액주주의 주총 참석 권리를 박탈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기존 주주총회 장소인 한마음회관에서 울산대학교 강당까지 이동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시간에 장소 변경을 발표해 주주들의 참석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5월 31일 10시 40분쯤 주주총회 시간 장소를 바꾼다고 기습 발표했다. ⓒ 금속노동자 임연철

현대중공업이 사측이 5월 31일 11시 10분쯤 울산대 체육관에서 도둑 주주총회를 열고 있다. 울산MBC 제공

법률원은 “현대중공업이 일부 주주만 울산대 체육관에 모아 회사 의도대로 안건을 통과시킨 행태를 묵과해선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회사의 분할은 고용과 노동조건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임에도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3%의 회사 지분을 가진 노동자의 의견표명은커녕 참가 자체를 막은 행위는 심각한 위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현대중공업 자본의 악랄함에 대해 누차 얘기했다. 산재로 수많은 노동자가 죽고 노조결성을 위해 일한 활동가 가운데 정몽준 일가의 재벌 폭력에 당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라며 “오늘 우리는 법적 분할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싸웠다. 오늘의 투쟁 경험이 금속노동자들에게 큰 교육이 됐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이 5월 31일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여기서 멈출 수 없다. 현대중공업 분할과 대우조선 매각에 반대하는 노조의 견해는 변함없다.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미래 전망을 동지들과 투쟁으로 만들어가겠다”라며 현중 사측이 벌인 도둑 주총 무효 투쟁을 선포하고 있다. ⓒ 금속노동자 임연철

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여기서 멈출 수 없다. 현대중공업 분할과 대우조선 매각에 반대하는 노조의 견해는 변함없다”라며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미래 전망을 동지들과 투쟁으로 만들어가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속노조는 오늘 현대중공업이 벌인 도둑 주주총회에 대한 법률상 조치들을 포함해 다양한 대응을 벌이며 무효화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금속노동자 성민규  edit@ilabor.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