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메인탑
3개 산별연맹, 국립대병원 정규직화 촉구 청와대 앞 농성 돌입
계약만료가 한 달도 안남아 극심한 고용불안 상태에 있는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0일 청와대 앞 3개 연맹 공동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공공운수노조)

계약만료가 한 달도 안남아 극심한 고용불안 상태에 있는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0일 청와대 앞 3개 연맹 공동 농성에 돌입했다. 그간 공동투쟁 과정에서 수차례의 면담, 기자회견, 집회, 천막농성, 공동파업에도 여전히 정규직 전환률 0%인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진짜 사용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 농성에 돌입한 것이다.

이미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들의 현장에서는 용역업체 계약만료 통보를 받은 곳도 존재한다. 하지만 정부도 병원 측도 정규직화에 대한 어떤 명확한 답도 내지 못한 채 계속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파견·용역업체들의 갑질을 여전히 진행 중이다. 강원대학교병원의 미화용역업체 사장은 12월까지 계약이 한번더 연장될 것을 예상하면서 이번 계약 때 3명의 노동자들을 해고하겠다며 협박하고 있다고 의료연대본부가 밝혔다. 자회사로 전환될 때 자신이 자회사 대표로 들어갈 것이라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겁주고 있다는 증언도 있었다. 강원대학교병원의 파견·용역 노동자는 ‘해고당할까봐 두려워해야하는 불안한 마음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호소하고, 경북대병원의 한 파견·용역 노동자는 ‘더 이상의 희망고문을 멈추고, 조금이라도 희망을 가질 수 있게 해 달라’고 울분을 토했다.

한편, 3개 산별연맹 국립대병원 노동자들은 지난 5월 21일 1차 공동파업을 진행하고 정규직 전환을 위한 집중교섭을 각 병원에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은 변하지 않았고 결국 파견·용역 노동자들은 6월 10일 청와대 앞 농성에 까지 돌입하게 된 것이다. 농성 돌입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청와대 앞까지 파견·용역 노동자들을 내몬 책임은 국립대병원 사측에 있다’며 이제 문재인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또, ‘특히 병원의 업무는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업무로서 직접고용으로의 전환을 조속히 진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계약만료가 한 달도 안남아 극심한 고용불안 상태에 있는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0일 청와대 앞 3개 연맹 공동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공공운수노조)

공공운수노조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