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6.15공동선언 이행 및 한미워킹그룹 해체’ 촉구13일 충남도청, 6.15 공동선언 19주년 기념 충남운동본부 기자회견
  •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 승인 2019.06.14 11:47
  • 댓글 0
13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는 6.15 공동선언실천 충남운동본부가 주최하는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공동선언 이행 및 한미워킹그룹 해체 촉구 기자회견’이 있었다. (사진=세종충남본부)

13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는 6.15 공동선언실천 충남운동본부가 주최하는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공동선언 이행 및 한미워킹그룹 해체 촉구 기자회견’이 있었다.

‘6.15공동선언실천 충남운동본부(이하, 본부)’는 충남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 사회, 노동, 농민 등 단체가 주축이 되어 활동하는 모임이다.

정효진 상임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19년전 김대중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 6.15공동선언을 했던 그 당시를 기억한다며 그 때의 감동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 하고 있다”라고 운을 떼며 “6.15공동선언이 발표되고 우리는 평화와 통일이 멀지 않았음을 예견 했다. 그러나 여전히 평화를 위협하는 세력에 의해 방해 받고 있으며 우리 스스로 결정 할 수 있는 자주적인 평화가 실현되지 않고 있다”라고 이야기 하며 “우리는 평화와 안정을 구축하며 평화 통일을 위해 6.15 공동선언이 이행 되어야 한다”라고 이야기 했다.

6.15공동선언 실천본부 충남운동본부는 6.15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현 정부에게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당사자로서 5.24대북제재 조치를 즉각 해제하고,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철도 및 도로연결 등 남북협력을 조속히 확대하고, 다방면의 민간교류를 활성화 할것과 ▲ 판문점 선언과 6.12북미공동성명 합의에 의거하여, 각종 전쟁연습 등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일체의 군사적 행동을 중단 할 것과 ▲미국은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6.12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즉각 이행할 것과 ▲ 미국은 남북관계 가로막는 한미워킹그룹 해체하고, 도를 넘는 내정간섭을 즉각 중단 할 것을 요구했다.

오늘 기자회견은 아래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마무리 되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