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포토] 공공부문 비정규직 7월 총파업, 일손을 놓고 세상을 멈추자!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전국민주연합 노동조합 나주지부를 찾다.
전국민주연합 노동조합 나주지부가 시민회관에서 조합원 연수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환경미화 노동자 13명으로 시작하여 현재 조합원 255명인 전국민주연합 노동조합 나주지부. 19일 총파업 찬반 투표가 있는 날에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나주 현장을 방문했다. 총연맹 위원장이 나주지역를 찾은 건 처음이다.

김명환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3단계 정책을 발표했지만 임기 2년이 지난 현재 요원한 일이 됐다. 권한이 없는 지자체에 떠넘기고 있는 것은 정권이 더 이상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으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또한 “자회사 전환, 직무급제를 만들어 임금 인상을 제약하는 것은 결국 정규직과의 차별을 심화시키게 될 것이다. 지자체와 행정부처에 호소할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직접 겨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일손을 놓고 세상을 멈추자. 민주노조 깃발 아래 노동자들이 한 목소리를 내어 직무급제, 자회사 전환을 멈추고 정규직화를 쟁취하자.”며 7월 3일 총파업 집결을 호소했다.

정회산 나주지부 지부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7월 총파업을 투쟁을 강조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나주지부 조합원이 김명환 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조합원들 사이로 투표소가 보인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7월 총파업을 투쟁을 강조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한 조합원이 김명환 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7월 총파업을 투쟁을 강조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명환 위원장이 발언에 이어 나주지부 조합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노동과세계 정종배  jum.jombbae@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