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내가 골리앗이다. 물적분할 저지하자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저지, 전국 노동자 대회 개최
  • 노동과세계 성지훈
  • 승인 2019.06.26 18:30
  • 댓글 0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과 대우조선 인수, 조선산업 구조조정을 저지하기 위해 전국에서 5천 여 명의 노동자들이 울산에 집결했다. 이들은 폭우가 쏟아지는 와중에도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전국 노동자대회를 열고 “현대중공업이 불법 주주총회를 통해 대우조선 인수와 물적 분할을 시도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26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현대중공업 주총 무효,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산업 구조조정 저지 전국 노동자 대회’를 개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현대 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는 노골적인 재벌 특혜이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노동과세계 백승호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노동탄압은 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의 구속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재벌특혜, 불법주총, 구조조정, 탄력근로제 확대, 최저임금 차등적용이 노동탄압”이라며 “비정규직을 없애고 탄력근로제 확대를 저지하고 재벌 특혜를 막아내는 것이 노동탄압을 분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금속노조의 명운을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투쟁에 걸고 책임있게 투쟁할 것”을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7월 3일에는 거제로 직접 가서 대우조선의 동지들과 결의를 모아내고 7월 5일엔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전면적 노동탄압 국면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엄호하고 7월 18일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금속노조가 힘껏 결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의 노동자들은 조선업 구조조정을 막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결의를 강하게 밝혔다. 신상기 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장은 “대우조선 매각 반대 투쟁과 현대중공업 주총 무효 투쟁은 하나의 투쟁”이라며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의 노동자들이 현장을 사수하는 투쟁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과세계 백승호

박근태 현대중공업 지부장은 “현대중공업의 투쟁이 단순히 현대중공업만의 투쟁이 아니라 울산의 지역 경제생태를 지켜내는 투쟁이고 전국적으로는 자본과 재벌 특혜를 극복하는 투쟁”이라고 지적했다. 박근태 지부장은 “현대중공업 투쟁은 전국의 동지들로부터 힘을 얻어 자본과 재벌특혜를 없애는 더 큰 투쟁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대우조선 매각 저지와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저지를 위해 7월 10일 거제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정하고 있다. 7월 18일에는 민주노총 총파업이 계획되고 있다.

노동과세계 성지훈  lumpenace0208@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