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사회일반
“일본은 파렴치한 보복 중단하고,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사죄, 배상하라”[현장] 대전 일본정부의 비열한 경제보복 규탄 기자회견
  • 김병준 대전본부 총무국장
  • 승인 2019.07.08 20:38
  • 댓글 0

일본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항의로 경제보복 조치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울 것은 선언한 대전지역 노동, 시민, 사회 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이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평화나비대전행동은 8일 13시, 대전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적반하장! 파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한다”며 “강제징용피해자에게 즉각 사죄, 배상하라”고 주장했다. 이 날 기자회견에는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주관단체인 한국노총 대전본부와 민주노총 대전본부도 함께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를 선언했다. 반도체 등에 필요한 물품 수출 규제를 강화한 것이다. 한국 업체들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일본정부는 이어 관세 인상, 송금 규제, 비자 발급 엄격화 등 추가 보복조치 발동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며 “G20 회의에서 '공정무역'을 외친 아베 총리가 만 하루 만에 경제 보복에 나선 것은 기만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일본정부의 조치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우리는 이번 조치가 지난 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법원의 판결은 정당하다.”며 “70여년 이상의 기간 동안 피해자들에게 사과는커녕 침략범죄에 대해 인정조차 하지 않은 일본과 협의할 사항은 없다. 오직 사죄와 배상만이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가해자가 권력이 있다는 이유로, 경제력이 크다는 이유로 피해자의 정당한 권리를 유린하는 것은 민주주의 사회도, 법치주의 사회도 될 수 없다. 우리는 그러한 박정희, 전두환, 박근혜 시대를 민중의 투쟁으로 극복해 왔”다고 주장하며 “결국 친일 잔재를 청산하지 못한 것이 그 시작이었고, 지금 그들의 뿌리, 일본 정부의 상태를 여실히 보고 있다. 현재 일본정부의 만행은 광복 75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청산되지 못한 역사를 정확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결국 우리의 직접적인 실천행동이 절실하게 요구”된다며 불매운동과 일본규탄 서명운동등 실천행동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평화나비대전행동은 오는 8월 13일, 대전 평화의소녀상 옆에 일본의 전쟁범죄의 또 다른 상징인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울 것이다. 그리고 이 자리를 일제의 만행을 잊지 않고, 아직도 잔존하고 있는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역사교육의 장인 ‘평화공원’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파렴치한 경제보복 조치 중단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사죄, 배상하라!”고 주장했다.

모두발언에 나선 최영민 상임대표(대전여성단체연합)는 “일본은 ‘한국이 청구권을 포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내부에서도 이러한 조치는 자유경제에 반하는 것이라며 역효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전범국가의 책임을 망각하고, 사죄와 배상은 못할망정 다시 군국주의의 부활을 꿈꾸며, 냉전시대로 되돌리려 하는 것”이라며 일본의 조치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서 발언에 나선 이대식 본부장(민주노총 대전본부), 김용복 의장(한국노총 대전본부)도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판결도 무시하고, 강제징용피해를 당한 우리 선배노동자들도 완전 무시한 것”이라며 “후배 노동자로서 오는 8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꼭 건립할 것이고, 일본의 만행을 절대 잊지 않겠다. 실천행동에 함께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만행에 대해 되새겼다.

이들은 향후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불매운동과 강제징용피해자에 대한 사죄, 배상 그리고 경제보복 조치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오는 8월 15일 이를 일본대사관 또는 일본정부에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밝히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한편, 평화나비대전행동, 한국노총 대전본부,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오는 8월 평화의소녀상이 있는 대전보라매공원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할 것이라 선언하고 시민모금운동을 진행 중이다.

(계좌: 하나 656-910065-90805 김병준(강제징용노동자상), 문의: 042-223-0615)

김병준 대전본부 총무국장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