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포토] "우리에게서 땀 냄새 안 나요?"톨게이트 해고 노동자들의 청와대 앞 노숙농성 12일 차
ⓒ 노동과세계 정종배

톨게이트 해고 노동자들의 청와대 앞 노숙농성 12일 차. 농성장에는 해고 노동자 1500명 중 약 6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카메라가 가까이 다가가자 경계하는 기색이 이전보다 커졌다. 그동안 이어진 왜곡된 언론보도 때문이다. 소속을 밝히고 명함을 내밀자 그제야 편한 얼굴로 입을 뗐다.

해고 노동자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감이 커진다고 입을 모았다. 처음에는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만 나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문재인 대통령이 도로공사의 행태를 방관하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법원은 1심과 2심 모두에서 톨게이트 수납노동자들을 도로공사가 직접 고용하라고 판단했다.

어느 정도 경계가 풀리자 한 해고 노동자가 조심스럽게 물었다. "우리에게서 땀 냄새 안 나요?" 처음 농성을 시작할 때는 어떻게든 매일 샤워를 했지만 농성이 길어지니 그것도 쉽지 않다. 요즘 이들은 물티슈로 몸을 '씻는다.'

해고 노동자 대부분은 중장년 여성이다. 노숙 농성을 견디기 쉽지 않은 체력이다. 며칠 전에는 비까지 내려 더 힘들었다. 텐트를 치고 바닥에 비닐을 깔고 잠을 청했지만, 다음 날 종일 몸이 쑤셨다.

점심을 먹고 나자 농성장 정리가 시작됐다. 바닥에 깔려있던 스티로폼 깔판이 둘둘 말리고, 농성에 필요한 물건들을 챙겨 가방과 캐리어에 들어갔다. 700여 명이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서울톨게이트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그리고 일요일 밤에 다시 청와대 농성장으로 돌아온다고 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 노동과세계 정종배

노동과세계 정종배  jum.jombbae@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예쁜사과 2019-07-15 08:23:19

    눈감고 귀닫고 입다물고있는 문재인대통령님
    이제그만 눈뜨고 귀열고 노동자들에 소리를 들어주세요   삭제

    • 유금성 2019-07-14 23:42:44

      지금 정부가 어찌 탄생 했는지 벌써 잊었나요?
      대통령님 귀는 닫으셨2819나요?
      서민들을 위한 정치, 약자를 위한 정치를 해준다 해서 이 손으로 찍었는데
      법 위에 굴림하는 공기업의 칼날에 쓰러져가는 백성들을 외면하는 정부가 더 더 더 밉습니다   삭제

      • 김병수 2019-07-14 20:23:27

        너무늦은 정의는적폐다   삭제

        • 이현수 2019-07-14 20:23:08

          잘못된 정부정책으로 한곳에서 10~20년일한 일터에서 하루아침에 길거리로 내몰린 노동자들을 나몰라라 하고 있는 정부는 반성하고 저들을 월래자리로 돌려놔라   삭제

          • 엘사 2019-07-14 20:03:23

            솔직히 기사 내용대로 정부가 이강래보다 더 나쁘단 생각이다 코레일의 전철을 밟고있는건 설마 아니겠지?
            노동권 변호사 문제인은 이제 그만 응답하라 망설이지말고 신속한 판결을 기대한다
            우리의 권리를 찾겠다는데 뭐가 문제인지   삭제

            • 노동자가주인이다 2019-07-14 19:53:33

              정치하다 낙하산 사장된 이강래
              경영이뭔지 노동자가누군지 법원판결이뭔지 정규직전환의 본질적인 의미가뭔지 공부해라 이강래!   삭제

              • 법위에도공 2019-07-14 19:52:04

                법을 무시하는 이강래는 법위에서 군림하려는건가
                법을잘알아서 이용하는건가
                갈때까지가보자 이강래
                니가싼똥 어떻게 치우는지 지켜본다   삭제

                • 노동자는존중받자 2019-07-14 19:49:11

                  기사를 보는 마음이 너무 아프고 현정부의 광관에 화가납니다 판결무시하는 도로공사의 행태는 완전 법과 정부와 국민을 개무시하는거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