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부산본부 “을사오적 무색케 하는 특등매국노”17일 오후 1시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자한당 이전’ 촉구 기자회견
▲ 일본 자민당 한국지부당 이전촉구 기자회견

자발적 불매 운동 등 일본의 부당한 무역 보복에 대한 공분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민 정서를 거스르는 자한당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도 치솟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아래 부산운동본부)는 17일 오후 1시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착왜구당 자한당은 일본으로 이전하라"고 규탄했다.

전기훈 부산민중연대 선전국장은 "우리 국민들은 자한당을 '한국산 일본놈'으로 인식하고 있다"라며 "찬일과 매국, 막말 저질 정치인들의 집합소인 자한당은 일본의 품으로 돌아가라"고 외쳤다.

변정희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일본이 들여 온 유곽과 강제적으로 실시한 공창제도의 흔적은 아직도 부산 곳곳에 남아있다"라면서 "청산되지 않는 역사 비극적으로 되풀이되며 최근까지도 기생관광이라는 이름으로 이땅의 여성을 착취하고 있다"라고 분노했다.

변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자민당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우경화 전략이듯 '실리외교' 운운하는 자한당은 일본의 비호 아래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우경화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김인규 부산주권연대 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기자회견 후 참가자들은 아베와 자한당 대표들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펼침막을 찢고 일본영사관 담벼락에 <일본 자민당 한국지부당>이라 적힌 현판을 붙였다. 이를 제지하던 경찰은 "왜 일본을 비호하느냐. 우리 국민이라면 같이 싸워야 하는 것 아니냐"는 호된 질책을 당했다.

한편 조선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7일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 등을 향해 "천년숙적과 서슴없이 야합하는 용납 못할 역적무리, 을사오적을 무색케 하는 특등매국노" 등 특유의 직설 화법으로 비판했다.

▲ 전기훈 부산민중연대 선전국장, 변정희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 김인규 부산주권연대 대표

▲ 찢어지는 아베상

▲ 모형 현판을 영사관 담벼락에 붙이는 행위극을 가로막는 경찰

부산지역본부  kctu@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