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사회일반
[기고]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후위기는 노동의 위기다”
  • 홍원표 민주노총 정책실 국장
  • 승인 2019.09.30 18:40
  • 댓글 0
ⓒ 민주노총

기후위기를 멈추기 위한 ‘지구적 파업’이 벌어졌습니다. 9월 23일 UN 기후위기 정상회의를 기점으로 전 세계 400여만 명이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나섰습니다. 한국에서도 지난 9월 21일 대학로에 5천여 명의 노동자·시민이 모였고, 9월 27일에는 7~800명의 청소년이 ‘기후를 위한, 청소년을 위한 결석시위’를 벌인 후 청와대까지 행진했습니다.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참여한 민주노총 양동규 부위원장은 기후위기가 모두의 문제이자, 노동자 문제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양동규 부위원장은 “폭염 속에 청소노동자가 휴게실에서 숨졌습니다. 기후위기 속에 열악한 조건의 노동자가 먼저 목숨을 잃습니다. 자본주의와 산업정책이 기후위기 원인이고 노동자들이 그 한가운데에 있습니다. 기후위기는 체제와 정치의 문제입니다. 무한 이윤추구, 노동수탈, 자연을 파괴하는 야만의 체제를 다른 체제로 전환할 때가 되었”다며 “차별과 착취 없는 기후위기 비상대책 수립을 위해” 노동자들이 함께 투쟁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 민주노총

또한, 민주노총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9.27 ‘기후를 위한 청소년 결석시위’에 지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UN 기후위기 정상회의’ 연설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 못 한 “핵심조차 못 짚은 연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나아가 “결석시위에 참여한 청소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주저 없이 차별과 착취 없는 기후위기 비상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향후 기후위기가 단순히 환경운동과의 연대가 아닌, 노동자 당사자 문제임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기후위기 문제에 대한 조합원 교육, 차별과 착취 없는 기후위기 대응 정책(이른바, 정의로운 전환 정책) 연구, 시민사회단체와의 적극적인 연대 활동을 벌여 나갈 계획입니다.

홍원표 민주노총 정책실 국장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