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톨게이트 수납원, "우리가 다시 왔다. 문재인이 책임져라!"23일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 '직접고용 및 책임촉구 결의대회' 열어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이 23일 오후 서울 청와대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직접고용 및 국토부 김현미 장관과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의 파면 등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한국도로공사 직접고용을 촉구하는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이 다시 청와대 앞에 모였다. 노동자들은 "우리가 다시 왔다. 문재인이 책임져라"라고 외치며 수납원 직접고용 및 민주당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위원장은 "우리의 투쟁이 옳다는 것이 증명됐다. 이강래 사장과 그 뒤에 숨은 김현미 장관이 거짓이고 사태를 수수방관하는 문재인 정권이 문제"라며 "톨게이트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우리는 결사항쟁으로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 낙선을 이끌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우리가 처음 청와대를 찾았을 땐 푸르던 은행잎이 이젠 노랗게 물들고 바닥에 떨어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이 나뭇잎처럼 떨어지는 정권이 되지 않으려면 지금껏 약속만 하고 연기만 했던 모든 공약을 직접 행동으로 실현하면 된다"며 톨게이트 1,500명 집단해고노동자를 모두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대통령은 국민의 심부름꾼이다. 국민을 위해 일하라고 뽑은 일꾼인 것은 모두가 아는 상식이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그 일을 제대로 해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또 노동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초리를 드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격려사를 시작했다.

김경자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자, 민중이 아닌 재벌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신호로 일관하고 있다"며 "그러니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바꾸겠다는 공약이 지켜질 리 없다. 노동자를 탄압하고 비정규직을 쓰면 안 된다는 것을 대통령이 보여주면 어느 사용자들이 비정규직을 쓰고 노동자를 탄압할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톨게이트 해고수납원 노동자들이 거리농성에 나선 지 이날로 147일을 맞았다. 한국도로공사 본사 점거 농성도 76일에 이르고 있다. 지난 11월 7일부터는 광화문 세종로공원과 세종시, 고양시에서도 점거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청와대 앞 문화제에 연대 차 찾은 김재훈 세종충남지역노조 사무처장은 "도로공사가 직접고용하라는 대법원의 판결을 이행하지 않고 있는 건 파견법 5조를 위반했다는 뜻이기도 하다"며 "동지들의 투쟁이 끝날 때까지 옆에 있는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수 서울일반노조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생명은 광화문을 떠도는 태극기 부대가 아니라 이 땅의 노동자와 농민의 외침에 얼마나 귀를 기울이는가에 있다"며 "톨게이트 투쟁은 그 잣대를 판가름하는 것일뿐더러 공공부문 정규직화가 가진 문제 전체를 포괄한 투쟁"이라고 전했다.

정인탁 중부일반노동조합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이 할 수 있는 끝에 다다랐다고 생각한다"며 "다음에 펼쳐질 일은 우리가 조금 더 한 걸음, 두 걸음 그리고 열 걸음 승리로 나아가는 것이다. 우리 노동자들은 대를 이어 배우고 싸우며 승리의 역사를 만들어왔다. 여기서 또 한 번 승리의 역사를 쓰자"고 외쳤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이 조직한 톨리율동패 공연 후 도명화 민주일반연맹 톨게이트지부장은 "도로공사는 아직도 노동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다. 자회사 신청자 모집은 11월 중순까지란 내용이다"라며 "도로공사가 끝까지 협박을 해도 우리는 해고를 감수하고 투쟁을 이어오고 있는데, 도로공사만 이것을 모른다. 자회사 협박이 계속돼도 반드시 직접고용돼 현장으로 돌아갈 때까지 투쟁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이현미 인천지역 일반노조원 역시 "매일 2시간이 넘는 출근길이라 몸은 힘들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매일 아침 1인시위를 한다"며 "주변 노조원들 응원이 힘이 된다. 그 힘을 받아 끝까지 열심히 투쟁하겠다"는 각오를 더했다.

이날 투쟁문화제는 김천 도로공사 본사 농성장과 화상 전화를 연결해 서로의 안부를 묻는 자리가 이어지기도 했다. 화면에서나마 서로의 얼굴을 확인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노동자들은 눈물과 환한 웃음을 보이며 승리를 다짐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노동자들은 오늘 저녁 6시에 열릴 투쟁문화제를 위해 삼삼오오 광화문 세종로공원으로 이동하며 규탄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청와대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 및 국토부 김현미, 도로공사 이강래 파면! 집권여당 책임 촉구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민주일반연맹 이양진 위원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이 청와대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직접고용 및 국토부 김현미 장관과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의 파면 등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청와대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 및 국토부 김현미, 도로공사 이강래 파면! 집권여당 책임 촉구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서울일반노조 청소노동자들이 결의대회에 참석해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이 율동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청와대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 및 국토부 김현미, 도로공사 이강래 파면! 집권여당 책임 촉구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민주일반노조 톨게이트지부 도명화 지부장(왼쪽부터)과 인천일반노조 이현미 지부장, 공공연대노조 톨게이트지회 유창근 지부장, 경남일반노조 칠서톨게이트지회 전서정 지회장이 무대에 올라 투쟁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중인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가 영상통화를 통해 투쟁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서울에서 직접고용을 촉구하며 투쟁하고 있는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해고노동자들이 김천 본사에서 농성하고 있는 동료들과 영상통화를 통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청와대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 및 국토부 김현미, 도로공사 이강래 파면! 집권여당 책임 촉구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송승현  jabatday@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강지은 2019-11-25 10:00:12

    정당한투쟁을하든가 ㅡ본인들의 생존권에 특정당의낙선운운하는투쟁은 정당성보다 어거지로보이는건모르시나? 툭하면 청와대 툭하면 윗옷벗고 설쳐대니 정말 여러투쟁은봐왔지만 더는 못봐줄 땡깡이네   삭제

    • 프리아 2019-11-24 22:47:59

      얼굴은왜다가리지 떳떳하지못한가ㅡㅡ
      미세먼지가많아서근가 연애인인가   삭제

      • 직접고용 2019-11-24 17:04:23

        응원합니다끝내 승리하여 노동자들의 희망이 되어주셔요   삭제

        • 유진희 2019-11-24 11:48:28

          빠른해결을 바랍니다.
          직접고용을 응원합니다...
          요즘 너무 살기가 힘드네요...   삭제

          • 김병수 2019-11-23 17:41:43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