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민주노총, '노동개악저지 현장실천단' 꾸려 전국순회투쟁26일부터 나흘 간, 영남권 첫 순회투쟁 진행
  • 노동과세계 송승현
  • 승인 2019.11.26 22:01
  • 댓글 0
민주노총이 26일부터 나흘간 총연맹 위원장 및 임원들이 직접 영남권 조합원과 만나는 순회투쟁에 나섰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임원들이 전국 노동현장 순회투쟁에 나섰다. 오는 11월 30일 민중대회와 12월 총파업을 앞두고 지역 조합원 조직화와 대규모 참여를 위해서다.

민주노총은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를 기조로 당면 투쟁계획을 수립했다. 지난 18일부터 시작한 국회 앞 릴레이 농성을 시작으로 30일 민중대회를 거쳐 12월 10일 국회 마지막 소집까지 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국회 상임위에서 탄력근로제가 심의될 때 총파업에 돌입한다. 또 노조파괴법이 상정될 경우 긴급 중앙집행위를 소집해 파업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에 11월과 12월을 총파업 총력투쟁의 달로 선포하고 중앙과 지역을 아우르는 실천단을 꾸려 전국 순회투쟁에 나섰다.

김명환 위원장은 "민주노총 조합원이 100만 명이 됐다. 최근 몇 년간 새로 조합원이 된 동지가 23만 명에 이른다. 대부분 비정규직노동자, 여성노동자 그리고 청년노동자 조직이었다"며 "이러한 양적 성장지표는 민주노총이 가진 앞으로의 의제, 과제 역시 비정규직, 여성, 청년노동자에 있다는 것이다. 우리 사회의 어려움이자 민주노총이 맞닥뜨린 당면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새 조합원 조직은 산별노조의 전략조직화가 압도적인 기제로 작용했다"며 이를 "2년 전 촛불항쟁의 영향이 지속된 것"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지난 10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내용이 '해고자 산별노조 간부가 현장에 출입할 때 사용자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법안"이라며 "민주노총이 비정규직과 여성, 청년노동자란 기제를 갖고 조직화를 촉진하려해도 자본은 ILO비준을 개악하는 방향으로 나온다"고 규탄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투쟁과 비전을 만드는 것이 민주노총의 비전이자 소망이 아니겠나. 현장에서 민주노총을 고립시키려는 존재가 많지만, 현장 동지들과 힘을 합쳐 오는 30일, 투쟁의 길목에서 2019년의 하이라이트를 만들자"고 호소했다.

한편 이번 순회투쟁은 26일 창원을 시작으로 27일 경남지역, 28일 부산, 29일 울산을 거쳐 마무리된다. 현장 조합원의 목소리를 듣고자 위원장을 필두로 임원 전부가 현장을 찾는 것이 특징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영남권에 이어 12월 2일부터 6일까지 충청, 호남, 수도권 순회투쟁에 나설 예정이다.

26일 오전 7시부터 창원 현대위아 사거리와 창원병원 사거리에서 출근선전전을 진행했다. 현대위아 앞은 경남지역 일반노조와 전교조 조합원 15명, 창원병원 앞은 금속노조와 보건, 서비스연맹 등 조합원 14명이 참여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26일 오전 7시부터 창원 현대위아 사거리와 창원병원 사거리에서 출근선전전을 진행했다. 현대위아 앞은 경남지역 일반노조와 전교조 조합원 15명, 창원병원 앞은 금속노조와 보건, 서비스연맹 등 조합원 14명이 참여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현대위아 출근선전 후 순회투쟁단은 현대위아지부에서 투쟁단과 현대위아지부 간부 9인이 참여한 간담회를 연 이후 점심선전전을 진행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현대위아 출근선전 후 순회투쟁단은 현대위아지부에서 투쟁단과 현대위아지부 간부 9인이 참여한 간담회를 연 이후 점심선전전을 진행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정오부터 현대로템지회 점심선전을 진행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오후 3시부터 한국지엠 앞에서 한국지엠비정규직지회와 함께 퇴근선전과 약식 간담회 후 김명환 위원장 방송사 인터뷰를 진행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오후 3시부터 한국지엠 앞에서 한국지엠비정규직지회와 함께 퇴근선전과 약식 간담회 후 김명환 위원장 방송사 인터뷰를 진행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오후 3시부터 한국지엠 앞에서 한국지엠비정규직지회와 함께 퇴근선전과 약식 간담회 후 김명환 위원장 방송사 인터뷰를 진행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이상진 부위원장이 오후 5시부터 공공운수 교육공무직 결의대회에 참석해 연대발언을 했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26일 마지막 일정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지역간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열렸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26일 마지막 일정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지역간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열렸다. ⓒ 노동과세계 순회투쟁단

노동과세계 송승현  jabatday@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