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경찰, 민주노총 조직실장 압수수색...개인 휴대전화 압수민주노총, "공안경찰의 노동탄압" 비판
  • 노동과세계 성지훈
  • 승인 2019.12.02 13:59
  • 댓글 0

민주노총을 향한 경찰의 공안탄압이 도를 넘고 있다.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일 민주노총 석모 조직실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석 조직실장의 개인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지난달 9일 진행된 전국노동자대회에서 특수공무집행방해를 저질렀다는 혐의다. 경찰은 이밖에도 전국노동자대회 당일 방송화물차량을 운전한 운전기사의 휴대전화도 압수했다.

민주노총은 즉각 “공안경찰이 공권력을 남용해 노동탄압에 나서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3일 오전 서울경찰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노동절망 역주행도 모자라 노동자들에게 재갈을 물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국회가 최저임금을 개악하고, 탄력근로제 기간을 확대하면서 ILO 핵심협약 비준이나 사회서비스원법 등 정작 노동자 민중을 위한 법안은 심의조차 하지 않고 있다”면서 “전국노동자대회는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해체, 사회공공성 강화같은 노동자 민중을 위한 정책은 민주노총이 싸우지 않으면 이룰 수 없음을 수만 명의 노동자들이 확인하는 날”이었다고 주장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경찰이 명확한 범죄사실이 드러난 정치권과 재벌은 눈감아주면서 노동자들만을 탄압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 위원장은 “쇠몽둥이를 들고 수백명의 보좌진과 함께 국회를 뒤집어 놓은 자유한국당 의원 중 누구도 구속되지 않았고, 회계부정을 저지르고 증거를 은폐한 재벌은 수차례씩 대통령을 만나면서 압수수색은커녕 수사도 받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이어 “적폐세력에게는 입도 열지 못하면서 노동자 민중들의 입은 틀어막으려 하는 것은 개혁의 퇴행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민주주의와 인권, 노동자의 생존을 위해 투쟁의 고삐를 놓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국회의 노조법 개정 논의와 주 52시간제 유예기간 확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등 정부의 노동정책이 개혁을 역주행하는 노동개악 정책이라며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와 노조법 개악을 강행하면 즉각 총파업에 돌입을 포함한 강경한 투쟁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노동과세계 성지훈  lumpenace0208@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