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시청광장을 가득메운 2만여 평화지킴이들924평화대행진, 반미반전의 대중열기 확인
9월 24일 12시 용산 국방부 앞에서는 9.24 4차 평화대행진 사전대회가 열렸다. 3000여 참가자들은 "전쟁기지 강요하는 미국반대", "평화위협 미국반대", "미군기지 확장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국방부 앞을 가득 메웠다. 집회에서는 한상렬 통일연대 상임대표, 이병하 경남진보연대, 장승회 한총련 의장 등이 연단에 올라 기지확장, 전쟁책동, 한미FTA 등으로 민중의 생존을 벼랑으로 모는 미국을 반대하고, 노무현 정부의 친미예속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는 한편, 점점 조직화되는 수구보수세력의 움직임을 경계하기도 했다.

[사진1]
행진에서 참가자들은 국방부와 용산미군기지를 행해 페인트가 담긴 계란을 던지고 스프레이 페인트로 “FTA반대” 등의 문구를 기지벽에 쓰는 등 평화와 자주에 대한 열의를 발산했다.
이 사전대회는 남영역 부근에서 자진해산하고, 대오는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리는 3시 본대회에 참여했다.
2만여명의 참가자들이 자리를 잡고 행사장을 정리하느라 본대회는 30분이 지나서 시작되었다. 각종 노래와 패러디극 등의 문화공연으로 구성된 1부는 ‘왕의 노랑머리 여자’란 극을 끝으로 마쳤다. 대회 내내 참석자들은 사회자와 함께 “사람에게!”-“인권을!!”, “한반도에!”-“평화를!!”, “미군기지확장!”-“저지하자!!”란 중심구호를 외쳤다.

[사진2]
발언과 문화공연으로 구성된 2부에서는 미국평화재향군인회, 오키(오키나와)-한(한국) 민중연대, 아시아 공동행동 일본 연락회의 회원들이 무대에 올라 오늘의 주제가 국제적 과제이기도 함을 보여주었다.
존킴 미국 평화재향군인회대표는 과거 한국전쟁이나 월남전에 참여했던 자기단체 회원들을 소개하며 "과거에는 전쟁을 위해 왔지만, 오늘은 평화를 위해 왔다."고 말하고 그는 "평택미군기지는 폐쇄되어야 하고, 평화를 위해 모든 해외미군기지는 미국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해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사진4]이어진 발언에서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살인정권이 이제는 군사기지로 민중의 이익을 팔아먹고 민족생존권을 초국적자본에게 넘기려고 한다."고 거세게 바판하고 "민주노총은 11월 15일 무기한 총파업으로 평화를 위한 투쟁에 총진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공연을 위해 무대에 오른 가수 전인권은 노래에 앞서 평화를 당부하며 "평택문제는 가수에게 돈 줄테니 노래하지 말라는 얘기"라며 부당함을 꼬집기도 했다.

결의문을 통해 참가자들은 “노무현 대통령은 지금 미국의 전쟁기지 건설에 앞장서면서 21세기 민주국가에서는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범죄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더 늦기 전에 국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여 김지태 주민이장을 석방하고 미국과의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고,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오른 대추리, 도두리 주민들을 대표해 이상렬 도두2리 이장은 “우리의 싸움은 정당하다. 국민여러분 우리와 함께 싸우자. 우리는 죽어도 이 땅에 묻히고 싶다”며 의지를 밝혔다.
2만여 참가자들은 18시 30분경 대동놀이로 어우러지면서 흥겹게 행사를 마쳤다.

이날 평화대행진을 통해 민중진영은 ‘평택미군기지 확장저지’를 중심으로 반미반전, 한미FTA반대를 대중적인 열기로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후 투쟁에 적잖은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3]

민주노총  kctu@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노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