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KBS사장 후보에 ‘부적격’ 조대현언론노조 KBS본부, 1년 후 신임평가 등 선결과제 제시

KBS 신임 사장 후보에 조대현 전 KBS미디어 사장이 선정됐다. 조대현 신임 사장 후보는 언론노조 KBS본부(본부장 권오훈)에서 ‘부적격’ 후보로 분류됐던 인사다. KBS본부는 절대 불가 후보로 고대영 홍성규를 부적격 후보로 류현순 조대현을 정한 바 있다.

KBS이사회(이사장 이길영)는 9일 조대현 홍성규 등 후보 6명을 개별 면접하고, 표결을 통해 6표를 얻은 조대현 후보를 신임 사장 후보로 뽑았다. 홍성규 후보는 5표를 받았다. KBS이사회는 10일 안전행정부로 신임 사장에 대한 임명제청안을 제출하게 된다.

조대현(61) 신임 사장 후보는 전 KBS 미디어 사장(2011), KBS부사장(2009), KBSTV제작본부장(2008)을 역임했다.

KBS본부측은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차악’을 맞은 셈이다. KBS본부는 조대현 후보를 ‘길환영에게 밀려난 무능한 2인자’로 칭한 바 있다.

조대현 신임사장 후보는 시사투나잇, 미디어포커스 등 개혁 프로그램을 폐지하는 데 관여했고, G20 천안함 등 관제방송이라 평가되는 프로그램 제작을 주도했다는 KBS본부로부터 지적을 받아왔다. 또 2009년 일선 PD들로부터 불신임(74%)을 받기도 했다.

KBS본부는 조대현 신임 사장 후보가 포함된 ‘부적격 군’에 대해 개혁 청사진을 요구하고, 불응할 경우 반대 투쟁을 벌이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KBS본부는 선결 과제로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방송법 개정 추진 △취임 1년 후 신임 평가 실시 △주요국장 임명 동의제 등 국장 책임제 도입 △부당인사 원상회복 및 인적 쇄신 △대화합 조치 실행 등을 제시했다.

KBS본부는 9일 '조대현, 제2의 길환영이 될 것인가?'라는 성명에서 “선결 과제에 대한 청사진을 제대로 답하기 전까지는 부적격 사장임을 분명히 하고 반대 투쟁을 벌여 나가겠다”며 “이제 정치 독립적 사장 투쟁의 2막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기범 기자  media@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