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공무원 해외여행 금지령… 내수활성화 목적?공무원들 “과도한 전시행정” 지적

정부가 내수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들의 여름휴가 해외여행을 금지했다. 이를 놓고 공무원들은 전시행정의 표본이라고 지적했다.

9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지난주 정부 각 부처에는 "공무원들이 7~8월 여름휴가 기간에 해외여행을 가지 않도록 하라"는 지시가 국무총리실로부터 하달됐다고 보도했다.

각 부처는 인트라넷 등 내부 통신망에 '해외여행 금지령'을 담은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개별 공무원들에게도 휴대폰 문자나 구두로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정부가 이런 지시를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여름에도 정홍원 국무총리는 공무원들에게 침체된 내수를 살리기 위해선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해외여행 자제를 지시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세월호 참사로 숙연한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있지만, 내수활성화가 가장 큰 목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들의 정부의 과도한 전시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오랜만에 가족과 해외여행을 준비한 사람들은 계획을 취소해야 할 처지에 놓였고, 이미 해외여행 상품에 가입해 비행기 티켓까지 마련한 직원들은 크게 당황한 모습이다.

지방자치단체 한 공무원은 "직원들 휴가 장소까지 나라에서 정해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고, 다른 공무원은 "공무원들의 여름휴가비로 내수가 얼마나 활성화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성수 기자  upublic@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