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메인탑
1년만에 콜트콜텍지회에 '강경노조' 발언 사과한 김무성 의원
ⓒ 변백선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2015년 9월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강경노조 때문에 (콜트악기와 콜텍이) 문을 닫았다"는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김 의원은 "언론의 기사에 상세히 보도된 내용을 보고 이에 비추어 발언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미리 사실관계를 확인했어야하나 그렇게 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고 사과했다. 금일 김 의원의 사과는 1년 만에 법원의 명령에 의해 이루어졌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콜트콜텍지회를 향해 사과를 하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저도 새누리당과 국회를 통해 오랫동안 부당해고 때문에 고통받는 콜텍 기타노동자들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관심가지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방종운 콜트콜텍지회 위원장이 김무성 전 대표의 공식 사과에 대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방 위원장은 "3495일째 거리에서 싸우고 있는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최장기 부당해고 투쟁 사업장"이라 말하고, "20대 국회가 민생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만큼 이번 임기 내에는 우리의 문제를 꼭 해결해 더 이상 정리해고로 고통받고 거리로 내몰리는 노동자가 없는 사회를 위해 힘써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지난 9월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업이 어려울 때 고통 분담하기는 커녕 강경한 노조가 제 밥그릇 늘리기에만 골몰한다"며 콜트콜텍지회를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 기자회견을 마친 후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마친 가운데 콜트콜텍지회 조합원이 미소를 짓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콜트콜텍지회를 향해 강경노조라는 발언에 대한 사과 기자회견에 앞서 국회 본청 입구에서 사과문을 바라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콜트콜텍지회와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정론관 입구 앞에서 기자회견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콜트콜텍지회 조합원이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의 공식 사과 기자회견에 앞서 김 전 대표의 가슴에 콜트콜텍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콜트콜텍지회에 공식 사과문 발표에 앞서 노조 배지를 달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변백선 기자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백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민무율 2016-09-04 12:58:27

    콜,트방,종,운, 새누리 김무성 대선 출마를 점치다,
    1백십명 일자리를 사측에 내어주고 정치를 갈망하는 방,종운.
    새누리 김무성을 측면 지원하나?
    사측에 순환휴직의 손을 들어주고 조합원들의 일터를 빼앗은자가 이제는 정계 진출을 저울질 하는구나,
    하늘의 노여움을 어찌 감당하려 하는가,
    공장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뻥을치고 투쟁한다고 10년 허송세월 이제는 새누리당사 앞에서 정계 진출의 꿈을 꿈틀거린다,   삭제

    • 콜트조합원 2016-08-26 20:30:04

      방종운 부끄러운줄 모르는 사람이구나, 너는 잘한것이 뫼있어
      2007년 콜트 조합원과 간부의 반대속에 사측의 순환휴직을 진행하도록 길을 터주고
      160여명을 하루아침에 일터에서 쫓겨나게 만들고 자랑이라도 하냐,
      네가 네입으로 순환휴직은 사측이 정리해고 쉽게하기위한것이라며 급구 반대 목소리를 높이던 사람이 며칠뒤에 순환휴직을위한 각반별 투표를 하라며 점심시간에 각반대의원들을 소집 반별투표하도록 지시하고 반대표가 압도적임에도 너는 사측애개 순환휴직과 정리해고를 하도록 길을 열어주었다, 아니냐,방종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