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통일
“전쟁위협, 무기강매, 통상압력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반대 한다”'NO WAR, NO TRUMP'
11월 4일, 11월 7일 도심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 예정
  • 노동과세계 변백선
  • 승인 2017.10.26 13:15
  • 댓글 0
ⓒ 노동과세계 변백선

“수천명이 죽는다면 여기가 아니라 거기서 죽는다”,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는 등의 발언으로 한반도 전쟁의 긴장을 고조시킨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7일`8일 국빈 방한이 예정된 가운데 노동, 평화, 종교, 여성, 청년학생 등 단위의 시민사회단체가 “전쟁위협, 무기강매, 강도적 통상압력으로 이 땅의 평화와 위협하는 미 대통령 트럼프의 방한을 반대한다”며 “이 순간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기 위한 투쟁에 돌입할 것”을 선포했다.

220여개 노동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NO 트럼프, NO WAR 공동행동’은 26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가 국민이 부여한 자신의 책임을 방기한 조건에서, 이제는 우리가 스스로 나서서 이 땅의 민생을 지켜낼 수밖에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NO 트럼프 공동행동‘은 “이 땅의 평화를 수호하며 쌍방간의 대화를 유도해야 할 문재인 정부는 말로만 ’전쟁은 안된다‘고 할 뿐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의 망발을 칭찬하고, 제재에 앞장서고, 트럼프가 말하기도 전에 먼저 무기구매를 자청하고 있으며, 이제는 그를 ’국빈‘으로 초청하고 국회 연단까지 내주는 굴욕 외교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세계 최대 핵무기 보유국이자 세계 패권국인 미국이 먼저 대북 적대정책을 중단하고, 매년 실전을 방불케 하는 대규모 전쟁연습을 중단하는 등 한반도 긴장고조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서 사드 배치가 강행됐고, 우리는 트럼프의 장사꾼의 욕심과 약탈의 의지를 보고 있다”며 “트럼프가 방한하는 이유는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의 발전과 교류의 목적이 아닌 무기강매, 통상압력을 위함일 것이다. 마땅히 노동자, 농민, 민중들의 생존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트럼프의 방한을 당당히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충목 반전평화국민행동 대표는 “이 땅 한반도는 언제 전쟁이 날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군사적 대결이 고조되고 있다. 분단 70년 동안 한반도 평화가 실현되지 않는 그 속에는 미국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평화를 갖고 올지, 전쟁을 갖고 올지 모르지만 지금 현재 군사적 대결이 더욱 경렬하게 진행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평화를 위해 힘찬 저항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NO 트럼프 공동행동‘는 10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트럼프 오지마라‘ 집중행동주간으로 선정해 11월 1일 광화문광장에서 평화시국회의를 진행하고, 11월 4일은 종로 르메이에르-미대사관 앞에서 범국민대회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는 11월 7일은 ’전쟁위협, 무기가매, 통상압력 트럼프는 돌아가라‘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후 7시 광화문광장에서 ’트럼프 반대 전쟁 반대 촛불행동‘이 개최될 예정이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변백선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변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