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국민 56.8% "전교조 재합법화 찬성한다"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전교조 법외노조 관련 국민여론조사 실시
  • 노동과세계 강성란(교육희망)
  • 승인 2017.12.13 17:31
  • 댓글 1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가 ‘전교조 탄압을 위한 부당한 조치였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이 ‘법률에 근거한 합당한 조치였다’고 생각하는 이들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전교조 참교육연구소의 의뢰로 진행한 전교조 법외노조 관련 국민여론조사에 따르면 ‘전교조 조합원 중 해직교사가 9명 있다는 이유로 6만 조합원의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만든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3.3%가 ‘전교조 탄압 위한 부당조치’라고 답했다. ‘법률에 근거한 합당한 조치’라고 여기는 응답자는 19.9%에 불과했다. 나머지 26.8% 응답자는 ‘모른다’고 밝혔다.

현재 법외 노조인 전교조를 다시 합법화 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찬성’ 입장을 밝힌 이가 56.8%로 ‘반대’하는 26.1%보다 두 배 가량 많았다.

전교조는 이 같은 설문 결과에 대해 논평을 내고 “국민들이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가 박근혜 정부의 부당한 탄압이었다고 인식하고 있는 만큼 지난 정권의 잘못을 문재인 정부가 바로잡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동안 청와대는 전교조와의 협의 과정에서 정치적 부담과 여론을 핑계로 전교조 재합법화를 차일피일 미루었다. 하지만 이번 국민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즉각적인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 철회를 통해 교육적폐를 해소하고 교원노조 조직률 1%라는 노동후진국의 오명을 씻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과세계 강성란(교육희망)  eduhope@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강성란(교육희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