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혹한 속 국토순례 떠나는 노동자들세스코 노동자들 노조탄압에 맞서 부산-서울구간 행진

북극의 한파가 휘몰아치며 ‘최강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세스코 지부 노동자 2명이 국토순례를 떠난다. 회사측의 노조탄압과 최저임금 꼼수적용에 맞서 진행되는 이번 국토순례는 18일 부산에서 출발해서 청와대까지 간다. 국토순례에는 세스코 강동지사 이우석, 전남동부지사 정지혁 조합원이 참여한다.

노조 관계자는 “최근 사측이 조합원 2명을 납치하고 감금, 감시한 사건 등 노동조합에 대한 탄압이 극에 달해 세스코 문제를 사회적으로 알려내고 사태해결 위해서 국토순례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세스코지부의 파업은 작년 12월 23일부터 강동지사를 시작으로 30여개 지사로 파업이 확산되고 있다.

혹한에도 회사측의 노동탄압과 최저임금 꼼수에 맞서 거리로 나온 세스코 노동자들 ⓒ 전국민주연합노조 제공

노조는 “노동조합이 결성된 후 임금과 단체협약(임단협)을 회사측에 요청 하였지만 대형로펌인 김앤장과 노무법인등을 앞세워 대화 대신 부당한 노동탄압을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조는 “회사 측이 일방적인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동의서를 강압적으로 작성하여 변경하고 있으며 시간외 근무 수당도 적용시간을 변경하여 최저임금 변경 꼼수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충방제와 소독하는 전문기업으로서 TV광고로도 국민들에게 잘 알려진 기업인 세스코는 41년간 무노조 경영을 하였지만 2017년에야 비로소 노동조합이 결성됐다. 현재 세스코는 전국 에 85개의 지사(사업장)를 운영 중이다.

혹한에도 회사측의 노동탄압과 최저임금 꼼수에 맞서 거리로 나온 세스코 노동자들 ⓒ 전국민주연합노조 제공

손지승 기자  polyone97@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지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8
전체보기
  • 부들 2018-01-30 23:23:26

    격려의 글과 한탄의 글 마음아픈 글
    현실의 글에 반대다는건
    댓글알바로 보이는데
    그런글억 반대다는건 양심이 없는 그냥 로봇임?   삭제

    • ㄷㄷ 2018-01-29 00:07:43

      이날씨에? 얼마나 억울하면? 후..   삭제

      • 날씨가 2018-01-25 15:09:38

        많이 춥네요 조합원 비조합원 여러분들
        다들 몸 잘 챙기시고 감기 조심하세용
        각자 다른곳에 있어도 우리는 하나니까요   삭제

        • 추운날씨 2018-01-23 19:09:23

          추운날씨가 야속하군요
          이추위에 국토순례 하시고
          길위에 투쟁하시는 세스코노조분들
          좋은결과 있길 간절히 바랍니다
          힘내시고
          화이팅 하세요 ~~^^   삭제

          • 김석 2018-01-23 18:01:47

            이런 말하기 좀 그렇지만, 비조합원 여러분들 숙박비 지원되니 미리 가서 관리자들끼리 술자리 만들어서 뭐 그리 좋다고, 그리 웃고 신이 났습니까?
            동료들은 생계 걱정도 뒤로하고 현실을 알리기위해 오늘도 피켓들도 거리로 나와 있는데요.
            돈 몇푼에 동료들 배신하고, 회사에서 지시하니 어쩔 수 없다. 그럼 회사에서 죽으라고하면 죽을 건가요?
            답답합니다. 이건 너무 지나치다고 생각이 안됩니까?   삭제

            • 힘내세열 2018-01-22 14:16:49

              비생산직군은 앉아서 꿀빨 생각만 하는데
              Sc고생한다고 말로만 씨부리지말고 조금 더 sc생각해줬다면 이런일 안 일어날 수 도 있었음.
              본사 본부 앉아서 이거해라 저거해라 시킬 줄 만 알지 sc들 들여다 본적도 없으면서 지금 위하는척 안다는척 하고가식적인게 너무 보입니다.
              본사는 뭘 혈관 혈류얘기하면서 소통하겠다?
              본부팀장 아니면 지사에서 부터 짤린다.
              동의 비동의 받을때도 왜 비동의하는거냐 물어보긴 커녕 동의해라 강요하다시피하고 또 그걸 본부팀장은 자기가 시킨거아니라고 발빼고 ㅡ
              만수무강 임원까지 달리세요 그렇게 아랫물들 밞고올라가열   삭제

              • 인생은 소중합니다 잘 삽시다 2018-01-21 17:37:36

                인생은 소중합니다 잘 삽시다



                21세기에 인생을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아래 클릭해서 연결이 안되면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275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272   삭제

                • 근로자 여러분 헌법 20조 알고 2018-01-21 17:37:02

                  근로자 여러분 헌법 20조 알고 살자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근로자 여러분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명절되소서

                  인생은 소중합니다 사기를 조심하고 무지에서 벗어나 바르게 삽시다

                  여러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바랍니다

                  여러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개독 사기다 --검색해서

                  진실을 바르게 알고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인터넷 많이 알려주십시요 ?? 삭제   삭제

                  • 미국정부기관요원 스노든 충격 2018-01-21 17:36:42

                    미국정부기관요원 스노든 충격 폭로내용 알기

                    인류는 감시당하고 있다 (국민필독 적극홍보바람)

                    세계비밀정부 근무자가 밝히는 충격진실알기 (우주시대 초딩상식)

                    외계인이 지구에 전해준 첨단 외계인 기술알기(인터넷유튜브검색)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532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531   삭제

                    • 국민을 속이는 사기치는 나쁜놈 2018-01-21 17:36:18

                      국민을 속이는 사기치는 나쁜놈들 퇴출합시다


                      인생은 소중합니다 무지에서 벗어나 바르게 삽시다


                      진실을 바르게 알고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인터넷 많이 알려주십시요 ??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391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393   삭제

                      2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