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환자안전병원, 노동존중 일터 위해 산별교섭 적극 추진”보건의료노조, 26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산별교섭 요구안∙투쟁방침 확정
  • 노동과세계 박슬기 (보건의료노조)
  • 승인 2018.04.27 11:45
  • 댓글 0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는 26일 영남대의료원에서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해 2018년 산별중앙교섭 요구안과 투쟁 방침을 확정하고 산별중앙교섭과 노사정 사회적 대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는 26일 영남대의료원에서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해 2018년 산별중앙교섭 요구안과 투쟁 방침을 확정하고 산별중앙교섭과 노사정 사회적 대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올해 산별중앙교섭 요구안으로 ▲4Out 환자안전병원∙노동존중 만들기 ▲산별노사관계 발전과 정상화 ▲산별노사공동 기금 마련 ▲임금 7.1% 인상 ▲대정부 공동 요구안 등으로 확정하고 5월말부터 산별중앙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환자가 안전한 병원, 노동이 존중받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네 가지 폐단을 근절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네 가지 폐단은 △공짜노동 시간외 근무 등 공짜 노동 없애기와 노동조건 개선 △ 태움을 비롯한 노동인권 유린 근절 △ 눈속임 인증이라 지탄받고 있는 의료기관평가 인증제 혁신 △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이다. 이를 ‘공짜노동 Out’, ‘태움 Out’, ‘속임인증 Out’, ‘비정규직 Out’으로 정식화하여 4 Out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또한 산별노사관계발전과 정상화를 위해 사용자단체를 구성할 것과 경영참여를 보장할 것을 요구하며, 산별노사관계 발전과 사회공익 실현을 위한 노사공동기금 마련을 요구하였고 임금요구로는 최저임금 1만원, 산별임금체계 마련과 더불어 2018년 임금인상 요구로 총액대비 7.1%인상을 요구하기로 했다.

대정부 요구안으로는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노동조건 자율 개선사업과 노동 감독실시, 보건의료인력 확충에 따른 수가 연동제 개발, 적정인력 확충, 의료기관평가 인증제 혁신, 간호등급제 개선, 건강보험 하나로 병원비 걱정 없는 사회 만들기, 의료이용체계 개선, 공공의료 확충 등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요구들을 제시했다.

나순자 위원장은“국가일자리위원회 보건의료특별위원회에서는 보건의료분야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10대 의제가 논의되고 있고, 공공병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간호사 근무환경 및 처우 개선 대책과 의료기관 평가 인증 시행 유보 등 2018년은 그 어느 해 보다도 산별교섭 정상화에 유리한 조건들이 만들어지고 있으므로 산별중앙교섭을 통해 우리의 일터를 실질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러한 요구들을 바탕으로 5월 30일경 산별중앙교섭 상견례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며, 이에 앞서 5월 9일 사립대병원 행정책임자 간담회, 5월 11일 국립대병원 행정책임자 간담회를 거쳐 5월 16일 전체 행정책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면서 노동조합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노동과세계 박슬기 (보건의료노조)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