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더 이상 철도공사도, 법도 믿을 수 없다"...KTX 해고 승무원, 文 대통령에게 문제해결 호소사법농단 피해자 KTX해고승무원,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
  • 노동과세계 변백선
  • 승인 2018.06.04 17:53
  • 댓글 0
KTX 해고 승무원들과 KTX 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법농단 피해자 KTX해고승무원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문제해결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박근혜 정권 시절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KTX 승무원 관련 재판 등을 놓고 정부와 거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KTX 해고 승무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우리는 당당한 KTX 승무원이고 싶습니다. 당당하게 일하기 위해 파업에 나섰다는 이유로 지난 12년의 세월을 길에서 보내야했던 우리에게 세상에 정의가 있음을 보여달라”며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KTX 해고 승무원들과 KTX 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규직으로 복직해야 한다고 판결했던 1심과 2심 결과를 코레일이 수용하고 다시 KTX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KTX열차승무지부는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촛불혁명으로 정권이 바뀌고 그로 인해 새로 사장이 들어와 많은 기대가 있었고, 그 기대를 갖고 오영식 사장과 면담을 했지만 ‘대법원 판결이 나서 어쩔 수 없다’는 이유로 우리의 문제에 대해 귀를 막고 입을 닫았다”며 “다시 절망이 깊어지기 시작할 때, 양승태 대법원장이 판결을 거래했으며 KTX 승무원의 대법판결도 그 중 하나라는 소식을 접했다. 우리의 삶이 그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거래의 대상이 되었다는 점에서 모멸감을 느꼈다. 그래서 우리는 대법정에서 ‘우리의 지난 세월 돌려내라’고 외칠 수밖에 없었다. 그 이후 철도공사를 만났는데 사과도 하지 않고 여전히 우리에게 ‘기다리라’고만 말하고 있다. 그래서 대통령께 호소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KTX열차승무지부와 KTX 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대법원 대법정과 로비를 점거하고 김명수 대법원장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구했고, 대법원장 비서실장과의 면담을 약속받고서야 농성을 중단한 바 있다.

김승하 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은 “사회초년생이었던 저희가 어느새 비정규직의 꽃, 투쟁의 상징이 되어버렸다. 누구도 이런 인생을 원한 적이 없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께 정말 간절하게 호소하기 위해 이 자리를 찾았다”며 “저희는 더 이상 철도공사도, 사법부도 믿을 수 없다. 우리는 KTX에 취업 사기를 당했고 대법원도 우리를 배신했다. 우리는 더 이상 신뢰가 없다. 저희의 마지막 희망인 문재인 정부만큼은 저희를 배신하지 말아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철도노조와 함께 맺었던 KTX 해고 승무원 문제를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그 약속 꼭 지켜주기 바란다. 답변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자캐오 대한성공회나눔의집협의회 신부는 “사법부는 사람들이 마지막 순간에 애달픈 마음으로 기대는 곳이라 생각한다. 그런 사법부가 KTX 해고 승무원들의 절절하고 애달픈 마음을 배신하고 깊은 절망을 안겨줬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그와 함께했던 대법관들이 지금도 그 대법정에 앉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형미 국토부 장관, 철도공사 사장의 약속 이제는 지켜져야 할 때이다. 더 이상 핑계를 댈 이유와 원인이 사라졌기 때문에 지금 이순간 복직시키고 13년 가까이 고통을 준 것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사회를 맡은 KTX열차승무지부 오미선 조합원은 “지금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고 기자회견에 나왔다. 서울역 농성장을 지키고 있고, 신랑들이 휴가를 써가며 철야농성을 같이 하고 있다”며 “12년이 넘게 KTX 해고 승무원들이 울부짖고 있다. 정당성이 있음에도 이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회의 문제이고 무책임한 정부의 탓이다”이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KTX열차승무지부 김승하 지부장이 "KTX 해고 승무원 문제를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그 약속 꼭 지켜주기 바란다"고 호소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KTX 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가 KTX 승무원 관련 재판 등을 놓고 정부와 거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기자회견 사회를 맡은 KTX열차승무지부 오미선 조합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간절히 호소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KTX 해고 승무원들과 KTX 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법농단 피해자 KTX해고승무원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문제해결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변백선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변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