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통일 메인탑
“반통일 반노동적인 민주노총 방북 불허통보 철회하라”민주노총, 남북 노동자 자주 교류에 대한 정부통제 규탄
  • 노동과세계 변백선
  • 승인 2018.11.01 15:09
  • 댓글 0
민주노총이 1일 오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강산 공동행사 민주노총 참가단 방북 불허통보 철회 요구 긴급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오는 11월 3일부터 4일까지 금강산에서 개최되는 ‘2차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노동자회의’와 ‘2018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를 위해 민주노총이 30여명의 방북 참가단을 구성하고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통일부에서 공동행사 출발을 2일 남겨놓고 민주노총 참가자 중 4명(엄미경 통일위원장, 한상균 전 위원장, 김재하 부산지역본부장, 이대식 대전지역본부장)에 대해 방북불허 입장을 통보했다.

민주노총은 1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판문점선언에 역행하는 자의적, 선별적 방북 불허통보, 문재인정부 규탄한다”며 민주노총 참가자단에 대한 방북 불허통보 철회를 요구하고, 선별적 방북 불허조치를 철회하지 않을시 참가단 전체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방북불허 이유조차 관계기관 의견 운운하며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있다”며 “남북노동자 3단체가 이미 합의해 진행예정이었던 남북노동자 금강산 공동행사 방북 불허는 남북노동자의 자주적 교류를 통제해온 이전 반통일 정권의 행태와 하등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통일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4월 27일 판문점선언 나온 직후 지난 6월에도 민주노총의 방북을 불허했었다. 이번에 또다시 통일부는 전과 똑같은 행태를 보이면서 남북공동행사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근거, 기준도 없이 방북 불허통보가 반복되고 있는데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이제 정부가 답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전교조는 이번 방북 불허를 남측 노동단체를 대표하는 민주노총에 대한 전면 탄압이고, 노동자들의 통일 열망을 짓밟는 처사라고 보고 있다”며 “이 자주교류 사업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한국정부가 반노동적인 시각이 바로 반통일 정책으로 해석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경각심을 부여하기 위해서라도 전교조는 이번 방북사업에 불참을 결정했다. 지금이라도 한국정부는 반노동 반통일적인 방북불허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금강산 공동행사 민주노총 참가단에 대한 방북 불허통보 철회하라” “남북노동자 자주적 교류로 판문점선언 이행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 실현하자”고 외쳤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1일 오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강산 공동행사 민주노총 참가단 방북 불허통보 철회 요구 긴급 기자회견'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전교조 조창익 위원장이 1일 오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강산 공동행사 민주노총 참가단 방북 불허통보 철회 요구 긴급 기자회견'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변백선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변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