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단식 22일차, LG그룹 노조탄압 규탄 한국음료 결의대회
  • 노동과세계 류호정 (화섬식품연맹)
  • 승인 2019.03.27 17:38
  • 댓글 0

화섬식품연맹이 27일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앞서 LG그룹 노조탄압을 규탄하는 ‘한국음료 투쟁승리 화섬노동자 총력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는 600여 명의 화섬노동자들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정도경영은 기만이다"라며 LG그룹을 규탄하고, "한국음료 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LG그룹 내 LG화학, LG생명과학, LG생활건강, LG Chem 노동조합이 결의대회에 참여한 가운데 LG화학 노동조합 협의회 이상준 위원장은 투쟁 발언을 통해 "한국음료도 LG의 가족"라며, "한국음료지회도 우리와 똑같이 노조 할 권리를 갖고 있으며 LG가 직접 나서서 정당한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LG그룹이 밖에서는 착한 기업 이미지로 포장하고 내부에서는 노동자를 탄압하는 모습을 두고 "사람의 생명보다 더 소중한 게 있는지, 이것이 정도경영인지 인화가 맞는 건지 따져 물어보고 싶다"고 꼬집었다.

단식 22일 차인 최영수 한국음료 지회장은 "여기서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꼭 승리해서 일터로 돌아가겠다"라며 "절대 포기하지 않을 테니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관심 가져 달라"는 당부로 발언을 마쳤다.

​한국음료 지회는 2018년 10월 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뒤 기본권 인정 및 단체협약 체결을 요구하고 있으며,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아 단식을 해야만 하는 현재 상황을 알리기 위해 지면광고 후원금 2천원 모금 '코카콜라 1병으로 함께하기'를 진행하고 있다.

노동과세계 류호정 (화섬식품연맹)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