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 "노동개악 강행하면 총파업으로 맞선다"중앙집행위원회서 총파업투쟁 결의
  • 노동과세계 성지훈
  • 승인 2019.04.18 21:54
  • 댓글 0
ⓒ 노동과세계 정종배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18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정부와 국회가 노동개악 입법을 강행하면 즉각 총파업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 개최 일정에 맞춰 대 국회투쟁을 개시한다. 각 지역은 고용노동소위 개최일에 노동개악 저지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특히 수도권은 국회 앞으로 집결해 국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노동개악 관련 법안이 고용노동소위를 통과해 환노위 전체회의와 본회의 등 공식 입법 논의 과정으로 상정되면 즉각 총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 김형석 대변인은 “18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는 4월 임시국회에 대응해 조합원 대중이 참여하는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 개악을 막고 노조파괴 입법 시도를 무력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4일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노동 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총력투쟁, 총파업을 결의한 바 있다.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가 4월 총파업을 결정하면서 민주노총의 4월 총력 투쟁 동력이 점차 상승하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민주노총의 가맹산하 조직들도 노동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총력투쟁 체제로 들어가고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18일 대의원대회에서 ‘노동개악저지 공공운수노조 위원장 투쟁지침 2호’를 승인했다. 투쟁지침은 “민주노총 파업집회 참여방식으로 경고파업을 진행”하고 “노조법 개악안이 국회에 상정되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지시한다.

금속노조 역시 총파업에 돌입하기 위해 전열을 가다듬는 모양새다. 노조는 현장 조직을 위한 지부별 순회 간담회를 개최하고 조합원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민주일반연맹과 보건의료노조, 서비스연맹, 공무원노조도 노동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4월 총력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

노동과세계 성지훈  lumpenace0208@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