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부산 "국민연금, 현대중공업 법적분할 반대하라"29일 부산본부, 국민연금 거부권 행사 촉구 기자회견···“공적연기금, 재벌 승계 수단 안 돼”
  • 노동과세계 이윤경 (부산본부)
  • 승인 2019.05.29 14:50
  • 댓글 0
▲ 국민연금 공단의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거부권 행사 촉구 기자회견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을 위한 주주총회(31일)를 앞두고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금속노조 부양지부가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연금 등 공적연기금이 반대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015년 삼성물산의 최대 투자자이던 국민연금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부당 합병에 찬성하면서 수천억 원의 손실을 본 바가 있고 현대중공업 전체 주식의 10%에 가까운 지분을 국민연금과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기금이 보유하고 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금속노조 부양지부는 "공적연기금이 또다시 재벌 승계의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하며 "국민연금은 공공성을 고려해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에서 분할에 반대표를 던져야 한다"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문철상 금속노조 부양지부장은 "한국지엠(GM)이 회사를 분할한 뒤 단체협약이 해지되면서 한국지엠 노동자들은 아직도 투쟁하고 있다"라며 "현대중공업이 분할되면 단협 해지는 물론이거니와 울산공장은 하청기지로 전락해 노동자들의 삶은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한 뒤 "국민의 삶과 국가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현대중공업 분할에 국민연금은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리화수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부울본부장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통해 알 수 있듯 공적연금이 국민의 감시 속에서 이뤄지지 않으면 재벌의 경영 승계에 이용될 수밖에 없다"라며 "국민연금이 사회적 기금이라는 공공성을 망각하지 말고 스튜어드십의 취지에 맞게 거부권을 행사하라"고 외쳤다.

기자회견 후 대표단은 송호동 국민연금공단 부산지역본부장을 만나 의견서를 전달하고 거부권 행사를 재차 요구했지만 오후 1시 30분경 국민연금은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중공업 분할계획에 찬성표를 던질 것이라 발표했다.

▲ 정혜금 금속노조 부양지부 사무국장, 문철상 금속노조 부양지부장, 리화수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부울본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 송호동 국민연금공단 부산지역본부장에게 의견서를 전달하는 대표단

노동과세계 이윤경 (부산본부)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