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7.18 총파업 사수하여 노동탄압 분쇄하자’ 인천공항지부 간담회
민주노총이 16일 공공운수 인천공항지부에서 7.18 총파업 조직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7월 임시국회가 개원하면서 노동개악 법안 통과가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이를 막기 위한 7.18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다. 7월 16일, 공공운수 인천공항지부에서 총파업 투쟁을 조직하기 위한 민주노총 지역 현장순회 간담회를 했다.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과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이 참석했다. 김경자 수석은 최근 최임위를 비롯한 노동개악을 둘러싼 정세와 총파업의 절박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수석은 “96, 97년 노개투 총파업은 모든 역량을 집중한 투쟁이었지만 정리해고, 근로자파견법을 막진 못했다.”며 “그 결과 노조가 약화하고 노동환경이 악화하면서 비정규직 천국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수석은 “민주노총이 작년 최저임금법을 막지 못하여 올해 정권과 자본이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추가 개악 (주휴수당 등)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법은 한 번 통과되면 현장에서 아무리 싸운다고 해도 한계가 있다. 이번마저 못 막으면 자연스럽게 현장의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은 “7월 투쟁의 기세에 따라서 9월 등 하반기 투쟁도 그대로 영향을 받는다.”라며 7월 18일 총파업에 모든 조직이 깃발을 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가 결의한 7월 18일 총파업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노동탄압 분쇄 총파업대회’의 날엔 국회 환경노동위 법안 심의, 19일엔 본회의 의결이 예정되어 있다.

민주노총이 16일 공공운수 인천공항지부에서 7.18 총파업 조직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노동과세계 정종배  jum.jombbae@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종교사기 알고살자 2019-07-16 21:46:07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아래 내용 검색해서 필독하자

    1 종교개판이다

    2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3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4 성범죄 1위 목사

    5 성경 짜집기

    6 시대 정신 (유튜브 검색)

    7 암환자 검색해서 필독하세요

    (유튜브 검색창에서 -버진스키- 검색바랍니다 )

    (유튜브 검색창에서 -암에 걸린 의사들은 항암제를 거부한다-검색하자
    8 외계인 기술 (마이클 울프 검색하자)

    9 종교자유정책연구원

    10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사기다   삭제

    • 복사홍보하자 애국하자 2019-07-16 21:33:49

      일본 불매운동 독도는 한국땅이다
      세종대왕님 이순신장군님 감사합니다
      세종대왕님 이순신장군 검색해서 애국애민 정신 공부하자
      세종대왕님 대마도 정벌 이순신장군님 일본 전승 구국 영웅 잊지말자
      세종대왕님 한글창제 영화 나라 말싸미 대한민국 국민 모두 봅시다
      많이 홍보합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