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한국도로공사, 농성 중인 본사 건물에 기자 출입 전면 통제전기 공급마저 중단돼 농성 중인 노동자들의 기본적인 생활마저 위협...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출입구에 '전면통제' 안내가 부착되어 있다. (사진 :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백승호)

한국도로공사가 농성 중인 본사 건물에 기자 출입을 전면 통제했다. 도로공사는 13일부터 도로공사 출입기자로 등록되지 않은 기자들의 출입을 허용하지 않고 있어 언론을 통제하고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도로공사 측은 등록된 출입기자가 아니면 홍보실에 확인을 받아야 취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추석연휴 중엔 홍보실 업무가 중단됐기 때문에 사실상 취재를 전면 거부하고 있는 셈이다.

민주일반연맹 주훈 기획실장은 “언론까지 전면 통제하는 걸 보며 도로공사가 공공기관의 삼성 같다고 느낀다. 홍보실 확인이 필요하다는데, 명백한 사전검열이자 통제”라며, “도로공사가 어떻게 조직을 운영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이자 자신들의 치부가 드러날까 두려워하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언론 취재가 통제되는 가운데 농성 중인 본사 건물에 전기 공급마저 중단돼 농성 중인 노동자들의 기본적인 생활마저 위협받고 있다. 노조 측은 도로공사에 전기 공급 중단에 대한 입장을 묻고 있지만 도로공사 측은 아무런 공식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도로공사는 인권위를 통해 전기 공급 중단의 원인은 누전으로 인한 고장이라고 설명했지만 연휴 기간 중엔 수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취재 거부에 이어 전기 공급 중단까지 연휴기간을 핑계삼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농성 중인 노동자들은 핸드폰 충전에 어려움을 겪고 화장실 조명도 없이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일반연맹 주훈 기획실장은 “휴대폰은 톨게이트 노동자들이 가족과 소통하고 외부에 투쟁소식을 알리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250여명이 충전 등을 하지 못해 매우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이 가로막고 있는 한국도로공사 본사 출입구 사이로 농성 중인 조합원이 바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백승호)
경찰이 한국도로공사 본사 출입구를 막고 있다. (사진 :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백승호)

정나위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나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8
전체보기
  • 김병수 2019-09-15 12:18:51

    언론통제 지들이 잘못한건 아는모양이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사태에 책임을져야한다   삭제

    • 해바라기 2019-09-15 12:05:00

      도로공사
      언론 탄합 하지마라.
      대통령 문재인 모른척 마라.
      알고 있는거 다 안다.
      무엇이 두렵나?
      대통령 이강래 한텐 무슨 약점 있기에 1500명 이라는 국민을 모른척 하는가
      명예롭게 임기 마춰야지 안컷나   삭제

      • sk10003 2019-09-15 11:53:49

        도로공사 이강래 사장 1500명 직접 고용자들 앞에 나오세요
        쥐새끼 처럼 숨어있고 기자를 만나는것도 숨어서 하고 더러운 짖만 하지말고 나와라
        수납원 억울하게 해놓고.
        공천 받아봐라 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막을것이다. 옛말 무시 하지마라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온6월에도 서리가 내린다   삭제

        • 직접고용-국민권리 2019-09-15 11:49:57

          20년간 용역회사 무섭다.
          해고도 살인이지만 자회사도 용역이라 더 무섭다. 해마다 짤리는 고통 자회사라고 다를소냐?
          스마트톨링 한다면서 어찌 정년을 보장한다고 뻥이냐? 법원판결대로 직접고용이행하라.
          자회사는 자회사로 직고용은 수납원 직영점으로 문제를 풀 수 있는데 문제를 만드는 도로공사 정규직 부끄러운줄 알아라.
          철밥통이라 비정규직 정규직 되는거 무시하는 도로공사 회개하고 회개에 합당한 수납근무 직접고용 만들어라.   삭제

          • us10003 2019-09-15 11:42:23

            도로공사와 정부는 모든 국민의 알아야할 권리를 탄합 하고 있다
            무엇을 감추고 싶기에 언론까지 막는지 기자도 국민도 대대적으로 대응해서 알려야 한다고 본다
            이 나라 국민으로 알 권리를 탄압 당해서는 안된다
            지금 이 상황이 공산주의와 무엇이 다른가   삭제

            • 아로니아 2019-09-15 11:38:19

              얼마나 속이타는지 본인들은 자회사 가기싫고.... 여론압박이나 국민들의 대다수가 이내용을 알고있거늘 왜곡하고 변명하고 예쓰는 댓글들보면 댓글다는 자기소개서 입사시 제출했나봅니다.. 세금축내지 말고 댓글달시간에 안전한길 편안한길이라고 홍보하는 도로정비에 힘쓰세요..도공구사대!!!   삭제

              • 법도 개무시 도로공사 2019-09-15 11:35:10

                법은 왜있는겁니까?
                대법판결 났고 상식적으로 똑같은 소송이거늘
                요금수납원을 직접고용하라 판결했거늘
                청소부로 정규직? 도로공사 정규직직원들아
                너네라면 받겠냐?   삭제

                • 자회사는 산재처리안해줬다 2019-09-15 11:33:08

                  서이천 영업소 부스가 부서지는 교통사고 버스가박았다네요
                  수납원 병원치료받고 정신적충격으로 업무를못하겠답니다
                  앉아있으면 차가확 달려들것같은 공포감에ㅠ
                  그런데 산재처리도 안해주더랍니다
                  이게 자회사립니다   삭제

                  • 꽝내 2019-09-15 11:29:48

                    갑질만 해대서 뭐가진실인지 눈멀고 귀막은 도로공사
                    자회사차려놓고 맛있는 밥상안먹는다고 떠드는 도로공사
                    그렇지만 정작 지네밥상은 굴비에 갈비에 차려먹고 자회사밥상은 밥과 고추장뿐   삭제

                    • 이강래 나와라 2019-09-15 11:27:14

                      간단하다
                      도로공사사장 이강라
                      당장나와 교섭하면
                      우린 깨끗이 비워준다   삭제

                      2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