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시민사회단체 삼성처벌 한목소리삼성본관 앞 매주 목요일 촛불집회 개최
X파일 사태로 드러난 삼성의 불법뇌물 공여사건과 재벌, 언론, 정치권, 검찰의 유착, 불법도청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의 목소리가 거세다.

민주노총, 참여연대, 민교협, 민변등 전국 107개 시민사회 단체는 지난 8월 1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 19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 불법뇌물 공여사건 등 정·경·검·언 유착의혹 및 불법도청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책위원회(참가단체의 대표자가 공동대표로 구성, 약칭 X파일 공대위)’를 발족했다.

이날 X파일 공대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과 함께 삼성의 불법 뇌물공여 사건 등 정·경·검·언 유착 의혹과 안기부 불법도청의 진상을 규명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정치권은 불필요한 정쟁을 중단하고 진실규명에 협조해야 하며, 검찰은 자신에게 맡겨진 역사적 소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X파일공대위는 “삼성그룹의 뇌물공여 등 불법행위가 드러나고 국가기관에 의한 불법도청이 자행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지 한 달여가 다 되어 가지만 진실은 어느 것 하나 속 시원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면서 “검찰은 삼성에 대해 비판 여론에 떠밀려 겨우 수사하는 시늉만 하고 있으며 검은 돈 거래의 당사자인 정치권은 이 사건을 정쟁거리로 전락시켜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져버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X파일 공대위는 “정치권은 소모적인 정쟁을 중단하고 철저한 진상규명, 엄정한 수사를 요구하는 국민의 요구에 답해야 한다”면서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통해 불법도청테이프 내용을 공개 할 것과 특검을 통한 수사를 제안했다.

특히 X파일 공대위는 특별법이 “진상공개와 수사 요청 여부를 결정할 위원회의 구성, 공개 및 수사요청 기준, 사실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권 등을 규정해야 하며, 위원회의 자의적 판단과 임의적 처리 지연을 막기 위해 공개 및 수사요청 기준과 처리 절차를 명료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에 대해서도 X파일 공대위는 “특별법을 통해 도청테이프의 내용이 공개되고 특검의 수사가 이루어지기 이전이라도 이미 공개된 테이프를 통해 드러난 삼성 불법뇌물 공여 사건과 안기부 불법도청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요구했다.

공대위는 향후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면담, 정쟁중단 및 특별법, 특검법 논란에 대한 조속한 해결대안 합의 촉구를 위한 각 당 대표 면담추진, 삼성그룹, 검찰정, 언론기관 등에 대한 항의 1인시위 전개, 범국민 토론회 개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온오프라인 범국민서명운동 등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같은날 저녁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언론개혁국민행동은 서울 삼성본관 앞에서 ‘삼성그룹의 노동-인권탄압, 정경유착, 경제파탄 주범, 책임자처벌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문화제에는 기아차노조, 해태제과 노조, 언론노조, 민주노동당 당원 등 250여명이 촛불을 하나씩 들고 대오를 지키며 무노조를 강요하며 노동자를 탄압하고 정·경·검·언 유착으로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삼성을 규탄하며 이건희 회장등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사진1]

민주노총 신승철 부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수많은 노동자를 절망과 피눈물 속에 떠나가게 만든 삼성은 온갖 탄압과 악랄함에도 검찰 수사는 얘기되는 것 조차 제대로 안되고 있다”면서 “모두의 힘을 합쳐 삼성이라는 거대재벌공화국에 파열구를 내고 이건희를 구속시키자”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2]이어 민주노동당 최규엽 최고위원은 “6.25이후 최대의 환란을 일으킨 삼성부터 수사를 해야 함에도 검찰은 삼성 손도 안되고 있다”면서 “도청 문제도 좌시하지 않겠지만 도청 원조 삼성공화국 이건희 구속 수사부터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언론개혁국민행동 김형우 공동대표는 “107개의 시민사회단체가 삼성공화국의 불법에 제동을 걸기위해 나섰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해 삼성의 심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노조 남택규 위원장은 “삼성에 의해 온갖 노동조건 개악과 비난을 당해야 했던 기아차노동자들이 이번 대의원 대회를 통해 X파일 진상규명, 책임자처벌과 노조의 명예회복, 구조조정으로 인한 피해 및 손해배상 청구를 진행 할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문화제에는 신세계 이마트 분회 조합원, 기아자동차노조 남택규 위원장, 삼성중공업 어용노조 초대위원장이라고 밝힌 최석철, 삼성일반노조 김성환위원장 부인이 나와 삼성에 의한 노동자, 노조 탄압과 감시를 증언하며 규탄했다.

민주노총  kctu@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노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