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주40시간 사업장엔 44시간분 최저임금을새 최저임금 시행 앞두고 기자회견 열어
양노총, 한여노협 등 23개 단체가 참여하는 최저임금연대가 "주40시간 적용에 따른 실질임금 삭감 없는 시행을 위해 정부가 '특별하고 한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9.2%인상된 새 최저임금(시급 3천100원) 적용을 하루 앞둔 8월31일 오전 10시 최저임금연대는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최저임금연대는 "이 법이 시행되면 올 7월부터 주40시간제가 도입된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등에서 일하는 노동자(간접고용 노동자)들은 줄어든 4시간 분의 임금뿐 아니라 연월차수당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오히려 실질임금은 더 깎인다"고 지적하며 "특히 여성노동자들은 생리수당도 빠지면서 무려 8.3%나 삭감될 상황"라고 밝혔다. 더불어 "최저임금 적용 사업장은 이를 악용해 편법으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면서 그에 따른 임금을 채워주지 않을뿐더러 인원을 더 뽑지도 않는 등 주40시간제를 임금삭감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1]

최저임금연대는 그 대안으로 "2006년까지 100인 이상 사업장과 주40시간을 적용하는 사업장 등에 대해 임금삭감을 막기 위해 시급 3천100원을 주44시간 기준으로 환산한 월 70만600원을 보장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으며 이를 해결할 제도개선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김지예 부위원장을 비롯해 한국노총 백헌기 사무총장, 민주노동당 박인숙 최고위원, 한여노협 최상림 대표, 전국여성노조 나상림 위원장 등이 참석했으며, 기자회견이 끝난 뒤 열린우리당을 방문해 정책건의서를 전달했다.

민주노총  kctu@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노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