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메인탑
문중원열사 민주노총 대책위, "진상규명, 적폐청산 위한 투쟁 다할 것"10일 민주노총서 기자회견 열고 투쟁계획 밝혀
민주노총이 1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경마기수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과 책임차 처벌 등을 위한 '열사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전조직적 대응 투쟁을 전개할 것을 밝히고 있다.ⓒ 노동과세계 변백선

경마기수 문중원열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및 사람 죽이는 공공기관 적폐청산 민주노총 대책위원회(약칭 문중원열사 민주노총 대책위)가 10일 민주노총 13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 구성과 투쟁계획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이 열사대책위를 구성하는 건 2013년 한진중공업 '최강서 열사 대책위' 이후 7년 만이다. 대책위원장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집행위원장은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과 진기영 공공운수노조 수석부위원장이 맡는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대책 마련 ▲유족 사과 및 자녀 등 유족 위로 보상 등을 요구했다.

김명환 대책위원장은 "문중원 열사를 죽음으로 내몬 현장의 구조적 적폐와 책임자를 청산해야 사람이 죽지 않고 일할 수 있다"며 "열사의 죽음을 온 국민에게 알려 추모와 진상규명 투쟁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오은주 문중원 열사 부인은 "남편이 일했던 경마공원에서만 7명의 억울한 죽음이 있었다"며 "남편의 죽음이 마지막이어야 한다. 마사회라는 큰 벽을 넘어 남편의 억울한 죽음을 규명하기 위해 굴복하지 않고 싸워가겠다"고 말했다.

오 씨는 "유족들의 힘찬 외침이 정부 제일 높은 곳까지 닿길 바란다"며 "시민 여러분들이 유족의 외침에 힘이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진기영 집행위원장은 "열사대책위는 이번 사건을 한 노동자의 죽음에 그치지 않고 공공기관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범했다"며 "더는 죽음의 외주화가 있어선 안 된다. 우리 사회가 함께 공공기관에서 안타까운 죽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만들자"고 말했다.

부산경남경마공원 기수였던 문중원 열사는 지난해 11월 29일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문 열사는 유서에서 마사회와 마주, 조교사의 부정한 지시와 갑질, 마사대부심사 부조리 등을 고발했다. 부산경남경마공원은 2005년 개장 이래 7명의 기수와 조교사가 부정경마 비리를 고발하며 자결했지만, 지금껏 어떤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채 방치된 상태다.

대책위는 16개 가맹산하조직을 동원한 전 조직적인 투쟁을 벌인다. 11일부터 매일 12시 전국경마공원과 마사회 장외발매소 앞에서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1인시위를 전개한다. 또 13일부터 매일 13~20시에 세종로정부청사 앞에서 추모 분향을 조직하고 추모문화제를 연다.

아울러 18일 14시부터 서울 도심에서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과 노동개악 문재인정부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연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문중원 열사 민주노총 대책위 위원장)이 기자회견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경마기수 문중원 열사의 부인 오은주 씨가 유족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공공운수노조 진기영 수석부위원장(문중원 열사 민주노총 대책위 집행위원장)이 투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문중원 열사의 부인 오은주 씨가 기자회견 시작하기 앞서 고인의 유서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송승현  jabatday@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양평촌놈 2020-01-10 16:11:27

    저는경마나 강원랜드카지노 합법이라고말을하지많 엄청난국민들이그곳에서 재산을탕진했지요.경마와카지노에서 전재산을날린사람 엄청많은것입니다. 모두사향성도박과 같은것입니다. 경마에도 어느선이 있는데마권구입 다른사람들 마권을구입해주는 아르바이트하는사람들이 있다는것입니다. 그래서한번에 여러장을구입할수 있다는것입니다. 국가에서는 경마가스포츠일환이라고말하지많 저는도박과같은의미라고생각하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