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6.6.25 토 07:13
 
한광호 열사 100일 추모..."유성기업 유시영 회장이 해결하라!"
▲ ⓒ 변백선 기자 윤영호 금속노조 유성기업 아산지회장이 24일 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유성기업 故 한광호씨 100일ㆍ현대차 진격의 날' 금속노조 결의대회 이후 한광호 열사의 영정을 들고 열사에 대한 현대차 유성기업의 사과와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망루에 올라 고공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민주노총, 5대요구 쟁취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민주노총이 7월 20일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박근혜정권의 노동개악 가행과 대량해고 구조조정 그리고 노동탄압과 공안탄압 공세에 맞서 5대 요구를 쟁취하기 위한 총파업-총력투쟁을 선포했다.민주노총은 23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파업-총력투쟁은 단 하루의 투쟁이 아니"라며 "6월
한상균과 연대하는 백남기 촛불 문화제
▲ ⓒ 변백선 기자 민주노총과 백남기 대책위가 23일 오후 서울 대학로 백남기 대책위 농서장에서 '한상균을 석방하라! 백남기를 살려내라! 한상균과 연대하는 백남기 촛불 문화제'를 열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 변백선 기자 민주노총과 백남기 대책위가 23일 오후 서울 대학로 백남기 대책위 농서장에서 '한상균을 석방하라! 백남기를 살려
전교조 "세월호참사 800일 맞아 특별법 내용 계기교육 할 것"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촉구하고, 세월호 참사 800일을 맞아 특별법에 관한 내용을 중심으로 한 계기교육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교조와 4.16가족협의회가 2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월호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와같이 전했다.전교조 조합원 8,000여 명의 교사들은 세월호 참사 800일인 6월 23일에 지난 세월호 참사 2주기때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관련 사회적합의 위한 청문회 실시하라!"
▲ ⓒ 변백선 기자 민주노총, 정의당, 참여연대가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관련 정부와 금융당국 책임을 묻기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 변백선 기자 민주노총 이상진 부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열린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관련 정부와 금융당국 책임을 묻기
유엔, 최초 한국 인권 보고서 발표
유엔 특별보고관, 한국 집회·결사의 자유 우려와 경고…“한국, 손배청구로 파업권 본질 부정”
한국 집회 결사의 자유에 대한 최초의 유엔 인권 성적표가 나왔다. 유엔은 한국법이 국제인권법 기준에 맞지 않으며 과도한 재량권을 가진 정부당국은 집회 결사의 자유를 보호하고 촉진할 의무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난폭하고 시끄럽다는 이유로 정부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면 한국
“20대 국회, 교사 노동3권 보장, 정치기본권 위해 나서야”
전교조, 국회 앞 철야농성 돌입
전교조가 20대 국회에 교원의 노동기본권 보장과 차등성과급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기본권 쟁취! 차등성과급 폐지! 국회 앞 철야농성투쟁을 선포했다. 여는 말에 나선 변성호 전교조 위원장은 “전교조를 사수하고 교원의 노동기본권
"제2의 옥시 막자!"...'가습기 살균제 참사 전국네트워크' 출범
▲ ⓒ 변백선 기자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시민사회, 종교, 보건의료, 노동계가 20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의 옥시를 막자"며 '가습기 살균제 참사 전국네트워크 출범식'을 진행하며 '가해기업과 정부책임자 처벌', '옥시 완전 퇴출ㆍ옥시예방법 제정'이라고 적힌 세로 현
양대노총 10만 노동자 '해고연봉제, 강제퇴출제 중단 촉구'
▲ 양대노총 공공부문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이하 양대노총 공대위) 대표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열린 '양대노총 공대위 10만 공공ㆍ금융노동자 총력결의대회'에서 '해고연봉, 강제퇴출, 불법이사회, 기능조정, 민여화'라고 적힌 대형현수막을 찢는 상징의식을 벌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양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검찰ㆍ경찰의 압수수색, 과잉수사 규탄'
경찰이 지난 16일 2016총선시민네트워크(이하 총선넷) 사무실로 이용되었던 참여연대 사무실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의 전현직 임원들과 현재 속해있는 시민사회단체 대표단들이 "지난 20대 총선에서 진행한 총선넷의 활동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지침을 따라 합버적인
한 위원장 8년 구형 규탄...독재권력에 부역한 범죄행위로 기록될 것
검찰이 지난 13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결심공판에서 징역 8년을 구형것에 대해 노동자, 농민, 빈민, 시민사회단체 등이 "박근혜정권의 치졸한 정치보복이고 두려움에 찬 공안탄압"이라고 규탄하고 "불의한 권력은 결코 노동의 희망, 민중의 희망을 꺾을 수 없다"고 밝혔다.민주노총과 민중총궐기투쟁본부, 4
"대량해고 부추기는 '2016년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 폐기하라!"
자치단체 비정규직 대량해고ㆍ민간위탁 부추기는 행자부, 박근혜 정부 규탄 기자회견
행정자치부가 2016년 3월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을 발표하고 전국 자치단체에 전달한 가운데 지자체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부가 발표한 지침에 대해 "지자체 부서 및 인력에 대한 대량 구조조정을 목적으로 한 내용"이라며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과 전국지역업종일반노동조
한광호 열사 분향소 현대기아차본사 앞으로 옮겨...6월 24일 더 가열찬 투쟁
▲ ⓒ 변백선 기자 현대자동차 부품업체 유성기업의 직장폐쇄와 노조탄압에 맞서 투쟁하다 사망한지 91일째가 된 한광호 열사의 분향소를 양재동 현대차 본사 앞으로 옮기는 '꽃상여 행진'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유성범대위와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가 양재동 현대차 본사앞을 향해 행진을 하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우)100-702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22번지 경향신문사 15층 | 대표전화 (02)2670-9122 | FAX (02)2635-1134
Copyright 2009 노동과세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ju53@hanmail.net